전주푸드 안정성 확보 품질 인증제 도입
전주푸드 안정성 확보 품질 인증제 도입
  • 김낙현
  • 승인 2020.11.1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농기센터 안전성분석실
12억원 투입 잔류농약 분석 등

전주시가 농산물 안전성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전주푸드 품질 인증제를 도입해 운영한다.

전주시농업기술센터는 국비 6억 원 등 총사업비 12억 원을 투입해 농산물 안전성분석실을 구축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농산물 안전성분석실에 질량분석기와 수직진탕기, 믹서기, 질소농축기, 초음파 세척기 등 19종의 장비를 비치한 가운데 데이터 분석 전담인력도 확보했다.

전주시 농산물 안전성분석실 운영 조례와 전주시 농·특산물 품질인증에 관한 조례 등 안전성분석실 운영을 위한 제도적 장치도 갖췄다.

농산물 안전성분석실을 구축한 시는 올 연말까지 시범운영을 통해 지역 농가에서 생산한 농산물 200여 점에 대해 320개에 달하는 잔류농약 성분을 분석해 농산물의 안전성을 파악하기로 했다.

이어 내년 1월부터 작물 생산 시기에 맞춰 농산물 안전성 검사를 연중 실시하고, 시료 접수 후 72시간 이내에 잔류농약분석 성적서를 발급키로 했다.

검사 결과 농약 잔류 허용 기준을 초과한 부적합 농산물에 대해서는 농가에 통보해 출하 연기 및 폐기 등 후속조치를 취하도록 할 계획이다.

해당 농가에는 안전성 확보를 위한 교육 및 생산관리 지도를 병행하게 된다.

반대로 안전성이 확인된 농산물에는 전주푸드 품질 인증을 부여하는 등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고 농산물의 경쟁력 강화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박용자 전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산물 안전성분석실 운영이 전주시 농산물의 안전성을 과학적으로 검증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신뢰를 구축함으로써 전주푸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