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김제시-전북연구원, 김제 성장거점 조성등 기본협약 체결
LH-김제시-전북연구원, 김제 성장거점 조성등 기본협약 체결
  • 이신우
  • 승인 2020.11.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와 김제시, 전북연구원이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김제시 특장차 혁신클러스터 조성과 이와 연계한 주거‧일자리‧생활SOC 패키지 사업을 추진한다.

LH(사장 변창흠)는 23일 LH 전북지역본부(본부장 권창호)에서 김제시, 전북연구원과 함께 ‘김제시 성장거점 조성과 농촌지역 활성화를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제시는 김제평야를 중심으로 한 전통적인 농촌지역이지만 최근 특장건설기계산업을 지역전략산업으로 육성하며 지난 7월 국토부의 지역개발사업 공모에서 김제 특장차 혁신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올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되는 등 새로운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LH와 김제시, 전북연구원 간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김제시 특장차 혁신클러스터 조성과 이와 연계한 주거‧일자리‧생활SOC 패키지 사업 추진에 힘을 모으기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LH는 기존의 특장차 1단계 산업단지와 연계한 2단계 산업단지 조성과 특장차 산업단지‧스마트팜 혁신밸리 종사자 등을 위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건설에 협력하고, 이외에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및 귀촌단지 조성 등 패키지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김제시는 클러스터 조성 관련 각종 행정‧재정적 지원을, 전북연구원은 김제시 지역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시범사업 연구‧제안 및 전문분야 자문 등을 맡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특장차 2단계 산업단지를 조기 조성하고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등 배후 주거단지가 갖춰지면 인구 유입과 배후지역 주거‧생활서비스 질 향상 등 선도적인 농촌재생 모델이 만들어질 전망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이 일자리와 연계한 농촌지역 활성화 사업모델이 구축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LH는 국가균형발전의 선도기관으로서 농촌지역 주민 삶의 질을 한층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