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융합상생 '생생마을플러스' 사업 본격
도농융합상생 '생생마을플러스' 사업 본격
  • 박정미
  • 승인 2021.01.0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락농정정책대상 도시민 확대
마을기술사업단 등 5개 사업
4억2천만원 19개 공동체 지원

전북도가 올 한해를 생태문명시대 선도의 원년으로 표방한 가운데, 도농 융합상생 프로젝트인 ‘생생마을플러스’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5일 도에 따르면 생생마을플러스 사업은 기존의 농업·농촌 중심의 삼락농정 정책대상을 도시민과 도시까지 확대하는 ‘도농 융합상생 사업’이다.

주민 주도의 자율성을 강화함과 동시에, 농촌의 쾌적함과 다원적 기능 중심의 사업을 발굴해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꾀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올해 생생마을플러스 선도사업으로 5개 사업, 4억2천만 원을 19개소 마을공동체에 지원한다.

지역민과 도시민이 함께 할 5개 사업은 △마을평생교육 △마을기술사업단 △도농상생 힐링프로그램 △농촌소셜다이닝 △생생마을 살아보기 사업이다.

마을평생교육은 농촌마을의 특성을 살리면서 마을 주민의 학습과 취미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7개 마을을 선정했다.

선정된 마을은 익산 송정마을, 정읍 순촌마을, 남원 동편제마을, 김제 평지마을, 완주 소셜굿즈센터, 임실 행촌마을, 순창 용내마을 등이 있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생태문명시대를 맞아 우리 도는 도시와 농촌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실천대안을 마련하고 있고, 선도사업으로 도농이 함께 상생하는 생생마을플러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 생생마을플러스사업을 통해 도시와 농촌이 아름답고 조화롭게 상생하는 모델로 우뚝 서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