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실 공신 문서 '20공식회맹축' 국보 지정 예고
조선왕실 공신 문서 '20공식회맹축' 국보 지정 예고
  • 조석창
  • 승인 2021.01.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m 규모 실물관련 기록 완전해
1680년 왕실의식 '회맹제' 기념 제작

완벽한 형식과 압도적 규모의 조선왕실 공신 문서인 ‘20공신회맹축’이 국보로 지정 예고됐다.

문화재청은 실물과 관련 기록이 완전히 남아 있고 25m에 달하는 큰 규모를 갖춘 조선왕실의 문서인 보물 제1513호 ‘20공신회맹축-보사공신녹훈후’를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

‘20공신회맹축–보사공신녹훈후’는 1680년 8월 30일 열린 왕실의 의식인 ‘회맹제’를 기념하기 위해 1694년 녹훈도감에서 제작한 왕실 문서다.

이 의식에는 왕실에서 나라에 큰 공을 세운 사람들에게 내린 이름인 ‘공신’ 중 개국공신부터 보사공신에 이르는 역대 20종의 공신이 된 인물들과 그 자손들이 참석해 국왕에게 충성을 맹세했다.

이번에 국보로 지정 예고된 회맹축은 숙종 연간 보사공신이 있기까지 공신으로 지위 부여와 박탈, 회복의 역사적 상황을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실물로서 오래 전부터 학계의 주목을 받아 왔다.

또 문화재청은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및 복장유물’과 ‘구미 대둔사 경장’을 보물로 각각 지정 예고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