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결국 지방소멸까지 연계돼 악순환"
"저출산, 결국 지방소멸까지 연계돼 악순환"
  • 박정미
  • 승인 2021.01.1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근도의원 2만6천명 유출
출산율 0.97명 전국 2번째 낮아

저출산이 시골학교 폐지와 지방소멸로까지 이어지는 악순환을 거듭하고 있다저출산이 시골학교 폐지와 지방소멸로까지 이어지는 악순환을 거듭하고 있다.

따라서 저출산 극복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지만, 뚜렷한 대안이 없어 전북에서도 지방소멸 현실화에 대한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10일 전라북도의회 박용근(장수)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북도는 2018년 처음으로 1만명의 순인구 유출을 기록한 이래 2019년까지 약 2만 6천여 명의 인구가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장수군, 임실군과 같이 인구수가 적은 군이 하나 없어진 것과 같다는 것이다.

또한 출산율도 지난 1981년 출생아 수가 약 4만 7천 여명을 기록해 정점에 도달한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세가 지속됐으며 2019년 약 0.97명으로 나타나 경기도 0.94명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이마저도 경기도의 경우 낮은 출생율이 순인구유입으로 상쇄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북도는 그 어느 자치단체보다 인구유출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직면했다.

학교 폐교수준만 보더라도 전북은 이미 지난해 5월기준 325개 학교가 문을 받았다.

지방교육재정알리미 시·도별 폐교보유 현황에 따르면 서울은 3개에 불과했지만, 전북은 320여개나 됐다.

오는 2023년까지 신설이 예정된 학교 수도 수도권에 치우쳐져 있었다.

같은 기간 시·도교육청 학교급별 현황을 보면 서울 6개교, 인천 15개교, 경기 56개교로 전체 113개교 중 77개교(68.1%)로 나타났다.

반면 전북은 2개 학교만 신설 예정이다.

이를 놓고 박 의원은 “전라북도는 매년 신년사에서 각종 위기 종식과 전북의 대도약을 도민에게 약속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매년 순인구유출이 매우 높고 출산율은 매우 적은 ‘지방소멸 1번지’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며, “전북도가 2021년 주요 도정방향으로 제시한 재생에너지ㆍ친환경ㆍ비대면 중심의 신산업 육성 등이 허장성세(虛張聲勢)로 끝나지 않기 위해서는 뚜렷한 성과를 낼 수 있는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전국적으로 행정통합의 분위기에 부화뇌동(附和雷同)하기 보다는 전북의 인구감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실질적 정책을 적극 개발해 ‘살고 싶은 전라북도’를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