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상군수 고창노을대교 예타 통과 총력
유기상군수 고창노을대교 예타 통과 총력
  • 김준완
  • 승인 2021.01.1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만나
국도국지도5개년계획반영
한국의갯벌 세계자연유산
센터건립 관심-지원요청

 

유기상 고창군수가 12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노을대교 사업’ 등 지역의 굵직한 현안을 설명하며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면담은 ‘노을대교(고창-부안 국도 77호선 연결)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센터 건립’ 지원에 초점이 맞춰졌다.

노을대교는 고창군 해리면 왕촌리와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를 연결하는 다리로, 전체 길이는 7.48㎞이다.

완공 땐 62.5㎞를 우회해야 했던 이동 거리가 7㎞로 줄고 통행시간도 50분에서 10분 정도로 단축될 전망이다.

노을대교는 정부의 새만금 종합개발계획 중 광역도로망 구축(남북1축)과 관련돼 있고, 국도 77호선(경기 파주~부산)의 마지막 단절구간으로 국가 기간도로망 구축을 위해서 꼭 완성해야 할 사업이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과 부안을 비롯한 서해안 지역은 비교적 낙후된 지역으로 중국경제가 급부상 함에 따라, 신규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서해안권의 중·소 도시들의 역사와 문화를 이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을대교 건설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올 상반기 예정된 ‘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관련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유 군수는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7월중) 이후 갯벌의 체계적 보호를 위한 국내 최고의 갯벌생태계를 품고 있는 고창에 전북 생태 거점시설 유치가 필요하다”며 한국의 갯벌세계자연유산센터의 고창 유치에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고창=김준완기자 jw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