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반떼 ‘2021 북미 올해의 차’ 수상
현대 아반떼 ‘2021 북미 올해의 차’ 수상
  • 박태요
  • 승인 2021.01.1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아반떼가 글로벌자동차 시장내 최대격전지로 꼽히는북미 시장에서 최고의 자리에올라섰다.

현대차는 11일(현지시각) 열린 ‘2021 북미올해의 차(NACTOY, The North American Car, Truck and Utility Vehicle of the Year)’ 온라인 시상식에서 현대아반떼(현지명 : 엘란트라)가 ‘북미올해의 차’ 승용차부문에 최종선정됐다고 밝혔다.

‘2021 북미 올해의차’ 승용차부문에는 현대아반떼, 제네시스 G80, 닛산 센트라가 최종후보로 올랐고치열한 접전끝에 아반떼가 최종선정됐다.

북미 올해의차 주최측은아반떼를 “세단 라인에서인기를 끌고있는 차량”이라며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적용한 혁신적인디자인, 디지털키와 같은첨단 편의사양, 연비등을 높이평가했다”고언급했다.

현대차 아반떼가 올해의차(2012)를수상한 것은 이번이 두번째로, 북미올해의 차시상식이 제정된 1994년이후로 한번 이상수상한 차량은쉐보레 콜벳과 혼다 시빅 두대뿐이다.

이로써아반떼는 세계에서 가장인정받는 준중형차 반열에오르게 됐다.

이번 수상으로현대차는 5번째(2009년현대 제네시스, 2012년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승용부문) / 현대코나(유틸리티부문)) 올해의차를 수상하는쾌거를 달성했다.

올해는 작년에이어 한국자동차가 북미올해의 차최종 후보를가장 많이배출한 해이기도하다.

승용부문 아반떼와 G80를포함해 SUV 부문 GV80가최종 후보에이름을 올렸다.

총 6대의승용 및 SUV 부문최종 후보중 무려절반을 한국자동차가 차지한것이다.

이는 글로벌자동차 시장내 최대격전지로 꼽히는북미 시장에서한국을 대표하는자동차 브랜드의 높은 위상을 보여준다.

'북미 올해의차'는 자동차 업계오스카 상으로 불릴만큼 세계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러한 세계 최고권위는 북미올해의 차선정의 공정성과 신뢰도에서 비롯된다는 평가다.

북미 올해의차 선정조직위원회는 1994년설립, 27년째 매년 그해 출시된최고의 차를선정하고 있다.

승용부문과 트럭부문 2개분야의 최고의차를 선정하다가 2017년부터는 SUV 차량이자동차 업계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유틸리티부문을 추가했다.

올해의 차를 선정하는 심사위원은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분야전문지,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등에 종사하는 50명의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반떼는 역동적인디자인, 진보된기술 그리고연비와 성능까지고객 니즈에 부합함으로써 2020년한 해동안 미국시장에서 10만대 이상판매되며 지속적으로 큰 인기를끌고 있다”며 “준중형 모델최강자임을 확인시켜준 아반떼가 이번 수상을계기로 미국승용차 판매를견인함은 물론글로벌 시장에서도 더 큰활약을 보일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차 아반떼는 지난해 3 월 LA를무대로 전세계에 최초로공개됐다.

파라메트릭 다이내믹스 디자인을테마로 한드라마틱한 4도어쿠페 룩이 살아있으며, 세그먼트최초로 무선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 ™) 와 안드로이드오토(Android Auto ™), 현대 디지털키 등첨단 기능을탑재했다.

올해는50MPG(약 21.2km/l) 이상의복합연비(미국EPA 예상연비 평가)를갖춘 아반떼 하이브리드 모델과아반떼 N과 아반떼 N 라인등 성능모델을 추가하는등 다양한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상품 라인업을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자동차의 북미올해의 차수상은 이번이 6번째다.

2009년현대 제네시스 세단(BH), 2012년현대 아반떼, 2019년제네시스 G70, 현대 코나, 2020년기아 텔루라이드가 선정된바 있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