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농촌 취약계층 마스크 45만개 지원
전북농협 농촌 취약계층 마스크 45만개 지원
  • 이신우
  • 승인 2021.01.1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대비해 고령농업인, 홀몸어르신 등 농촌 취약계층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45만개를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농협재단(이사장 이성희)의 농업인 복지증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돼 설 명절 이전 전북 관내 13개 시ㆍ군지부와 92개 농ㆍ축협을 통해 농업인과 조합원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전북농협은 농협재단과 함께 지난해 8월 13만, 9월 38만, 11월 15만 등 총 66만장을 전북 관내 농·축협을 통해 농업인 조합원에게 지원한 바 있다.

정재호 본부장은 “전북지역도 더 이상 코로나19 안전지대가 아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이겨내 예전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온 힘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