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움 줬던 ‘5인 이상’ 조치, 대유행 억제했다
어려움 줬던 ‘5인 이상’ 조치, 대유행 억제했다
  • 전북중앙
  • 승인 2021.01.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가지 논란을 만들어냈던 방역당국의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 규정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을 억제하는 데 특히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평가받았다고 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최근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확진자 감소세와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함으로써 다중이용시설의 집단감염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별히 5인 이상 모임 금지로 3단계 상향 조정 없이도 코로나19를 감소세로 전환시켰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그 근거로 지난해 11월 3차 대유행 시작 이후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했음에도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같은 해 12월 24일 수도권에서 이 조치를 시행(비수도권은 올해 1월 4일)한 이후 확진자 수가 감소했다는 점을 들었다.

실제로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 시행 직전 주에는 1.28이었는데 지난 1월3일부터 10일까지는 0.88로 떨어졌다고 한다.

이 수치가 1을 초과하면 ‘유행 확산’, 1 미만이면 ‘유행 억제’를 각각 의미한다고 한다.

방역당국은 이 수치를 1 이하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3차 대유행의 특징은 대규모 집단발생 중심의 1·2차 유행과 달리 이번에는 전국적으로 일상 속 소규모 감염이 확산하면서 광범위한 지역사회 감염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지난해 10월에는 신규 확진자 가운데 집단발생 비율이 55.6%로 절반 이상이었으나 12월에는 35.2%에 그쳤다.

반면 개인 간 접촉으로 감염된 확진자 비율은 같은 기간 12.4%에서 36.9%로 높아졌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비율 역시 12.4%에서 24.7%로 올랐다.

다만 집합금지·운영제한 조치로 인해 실내체육시설, 학원, 카페 등의 확진자 발생이 감소했다고 한다.

그러나 안심하기는 이르다.

지역사회 감염의 저변이 매우 넓고, 또 요즘처럼 추위로 인해 실내 활동이 많은 계절적 요인은 언제든 코로나19 재확산이 가능한 요소들을 품고 있다.

때문에 방심은 금물이다.

3차 유행의 증가 추세가 한 달여 기간 지속됐던 점에 비춰보면, 앞으로 감소세를 유지하는 기간이 그보다는 더 길어야 3차 유행을 제대로 관리하고 억제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5인 이상 모임금지로 지역상가는 물론 가족 간에도 함께 식사를 하지 못하는 등 여러 어려움이 있어왔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런 사회적 거리두기는 “다시 만나기 위한 거리두기”라는 말이 있듯,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한 것임을 알고, 잘 따라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