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육감 "국정원, 부실한 불법사찰 정보 공개" 유감
김교육감 "국정원, 부실한 불법사찰 정보 공개" 유감
  • 정병창
  • 승인 2021.01.2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국가정보원의 부실한 불법사찰 정보 공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앞서 김승환 교육감을 포함한 18명은 국정원을 상대로 사찰성 정보파일 공개를 요구한 바 있다.

국정원은 지난해 11월 대법원의 정보공개 판결 이후 관련 TF(테스크포스)를 운영하고, 19일 63건의 불법사찰 정보를 당사자들에게 발송했다.

이번에 공개한 63건 중 김 교육감과 관련된 것은 총 3건이다.

하지만 공개된 자료는 맨 앞 장에 공개의 범위 중 “일부”에 체크 표시가 돼 있고 중간에 파란색 필기구로 “김승환”이라고 쓴 것을 빼고는 공개한 사찰 기록이 전혀 없다.

김승환 교육감은 페이스북을 통해 “심지어 2017년 11월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때 수사 검사가 저에게 보여 줬던 사찰 기록마저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 사건은 우병우 민정수석의 지시를 받아 국정원이 저를 사찰했던 기록”이라며 “국정원은 국정원이다”고 강한 유감을 표출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