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아메리칸 수퍼 아로마’가 돌아왔다
‘맥스 아메리칸 수퍼 아로마’가 돌아왔다
  • 박태요
  • 승인 2021.01.21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스 아메리칸 수퍼 아로마’가 6년만에 돌아왔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맥스 아메리칸 스페셜 호프 2021’을 출시하고 전국 대형마트를 통해 한정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스페셜 호프 앙코르 시리즈> 1탄 ‘독일 스페셜 호프’를 선보여 인기를 끌었다.

이어 2탄에 대한 소비자 출시 문의가 쇄도해 ‘아메리칸 스페셜 호프’를 출시하게 됐다.

이번 스페셜 호프는 특유의 아로마향이 강한 크래프트 맥주의 특징을 가장 잘 담아냈다는 평이다. 
  
아메리칸 스페셜 호프는 미국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센테니얼 호프(Centennial Hop)’를 사용, 시트러스한 아로마의 풍미를 강하게 느낄 수 있다.

센테니얼 호프는 미국 대표 3C호프(Centennial, Cluster, Columbus) 중 아로마향이 강해 ‘수퍼 아로마’로 불린다. 

알코올 도수는 4.7도로 두 가지 용량의 캔(355ml, 500ml) 제품으로 출시한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오성택 상무는 " 맥스 스페셜 호프의 높은 소비자 만족도에 보답하고자 정통 크래프트 타입의 미국 에디션을 재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최초 100% 올몰트 브랜드로서 맛에 대한 끝없는 연구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맥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2009년 업계 최초로 흔히 맛볼 수 없는 특별한 호프를 사용한 맥스 스페셜 한정판을 선보였다.

뉴질랜드, 미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영국, 독일, 체코 등 특정 국가의 호프를 사용해 차별화된 품질력의 맥스스페셜 호프 에디션을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