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퇴거위기 취약계층 주거서비스 지원
전주시, 퇴거위기 취약계층 주거서비스 지원
  • 김낙현
  • 승인 2021.01.2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홀씨 순환형임대주택 제공
긴급임대료-이사비용 등 지급

전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주거지 상실 위기에 봉착한 취약계층 돕기에 나선다.

전주시 주거복지센터(센터장 오은주)는 임대료를 내지 못해 퇴거 위기에 놓인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희망홀씨 순환형 임대주택을 제공하고, 긴급임대료나 이사비를 지급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센터는 현재 완산구 4호와 덕진구 6호 등 희망홀씨 긴급 순환임대주택 10호를 운영하고 있다.

긴급 순환임대주택은 보증금과 임대료 없이 공과금만 내면 최대 6개월까지 임시로 거주할 수 있는 곳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실직과 소득감소로 강제퇴거 위기가구가 늘면서 순환임대주택 10호가 모두 꽉 찼다.

향후 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협의를 통해 LH소유 매입임대주택 및 평화동 영구임대아파트 장기 공실을 무상 제공받아 순환임대주택을 5호~10호 정도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센터는 임대료가 없어 거처 마련이 힘들거나 이사비용이 부족한 경우, 체납으로 난방·전기가 단절된 경우에도 긴급임대료와 이사비, 주거관리비를 지원하고 있다.

생필품이 없는 경우에는 주거용품도 제공하고 있다.

취약계층 1가구당 70만 원 한도로 지급된다.

오은주 센터장은 “센터는 주거위기에 놓인 가구의 주거안정을 돕기 위해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민간자원과의 연계를 점차 확대해 모든 시민들이 안정된 주거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