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아동-노인-장애인' 복지 더 탄탄하게
전주시 '아동-노인-장애인' 복지 더 탄탄하게
  • 김낙현
  • 승인 2021.01.2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돌봄등 5대 추진전략 제시

전주시가 올해 아동부터 노인, 장애인에 이르기까지 더 탄탄한 복지 안전망을 구축해 나간다.

시는 26일 복지환경국 신년브리핑을 통해 ‘모두가 따뜻한 복지, 모두가 안전한 환경’을 비전으로 복지·환경 분야 5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5대 추진전략은 ▲더불어 사는 장애인 친화도시 구현 ▲전주형 통합돌봄 완성 및 어르신 노후생활 지원강화 ▲여성, 아동이 존중받는 복지환경 조성 ▲에너지자립도시 실현 및 스마트 녹색도시 조성 ▲미세먼지 저감 및 스마트 환경 관리 시스템 구축으로 안전한 환경 조성 등이다.

주요 내용은 그간 만6세 미만 장애 아동임에도 기준중위소득이 초과돼 돌봄 서비스를 받지 못했던 가구에 오는 3월부터 임시보육 등 일시적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오는 4월부터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함께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치유농장(케어팜)도 운영한다.

시는 또 보건·의료, 복지·돌봄, 주거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전주형 통합돌봄 사업을 전주 전역으로 확대하고, 대상자도 노인뿐만 아니라 장애인과 정신질환자까지 늘리기로 했다.

이와함께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돌봄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국공립어린이집을 11개소 확충하고, 노후 국공립어린이집의 보육환경도 개선키로 했다.

방과 후 돌봄공간인 야호다함께돌봄센터는 9개소 늘리고, 6세 이하의 자녀를 함께 돌보는 공동  육아나눔터도 2개소 확대해 맞벌이 부모들의 고민을 덜어준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아동학대를 예방하고 피해아동을 보호하기 위해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을 배치한다.

또한 불법촬영과 영상물 유포 등 최근 늘어나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전문 상담소도 운영한다.

에너지자립도시 실현 및 스마트 녹색도시 조성의 경우 대표적으로 팔복동 일원에서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이 추진된다.

이 사업에는 총 167억 원이 투입돼 ICT 생활숲길과 스마트 녹색쉼터, 디지털 숲지도가 구축되고 공공건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친환경 스마트 버스정류장 설치, 스마트 그린공유바이크 공급사업 등이 펼쳐진다.

이밖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 ▲어린이통학차량 LPG 전환 대상 확대 ▲친환경 저녹스보일러 교체 지원사업 등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보다 강화한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복지와 환경 분야는 시민들의 삶에 가장 밀접한 부분으로, 시민 모두가 따뜻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복지환경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더 탄탄한 복지·환경 안전망을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인간중심 생태도시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