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농산물유통 수질계열화강화 등 13개역점사업 추진
전북농협, 농산물유통 수질계열화강화 등 13개역점사업 추진
  • 이신우
  • 승인 2021.01.3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은 가용자원의 선택과 집중을 통해 ‘농업인·국민과 함께 하는 전북농협’ 구현을 위한 ‘2021년 신년 업무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업무보고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 2주간 각 단별로 개최했으며, 4대 중점 추진 분야·13개 역점사업을 선정해 추진계획을 세웠다.

올해 주요 업무계획으로 △농산물 유통 수직계열화 강화 △상생 로컬푸드 확대 △십리향미 브랜드 정착 △스마트 업무문화 확산 △디지털 농업 인재 육성 △농업인 디지털 금융 보급 확대 △지자체협력사업 강화 △농축협 자산건전성 제고 △농축협 종합지원 체제 구축 △지역과 함께하는 청정축산 △사회적 책임 이행 △유연한 조직문화 구현 △계통 간 소통강화 등 13개 역점사업을 선정했다.

전북농협은 올해도 농가인구의 감소와 고령화, 농산물 수입 확대 및 소비 감소, 이상 기후로 인한 자연재해 발생, 지속되는 농업경영비 상승, 외국인 노동자 의존도 심화 등 농업과 농협을 둘러싼 여건이 녹록치 않다며 ‘농업인·국민과 함께하는 전북농협’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자는 결의도 다졌다.

정재호 본부장은 “밀도 있는 소통을 위해 신년 업무보고회를 각 단별로 개최했다”며 “연초에 세운 계획을 능동적인 자세로 세밀하게 잘 준비해 함께하는 100년 농협 구현에 전북농협이 앞장서자”고 당부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