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위에 꽃 한 송이’ 활짝 웃는 화훼농가
‘책상위에 꽃 한 송이’ 활짝 웃는 화훼농가
  • 박태요
  • 승인 2021.02.0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상하수도사업소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돕고 나섰다.

9일 완주군 상하수도사업소는 꽃 소비촉진에 앞장서고자 ‘사무실 꽃 생활화(One-Table, One-Flower)’ 캠페인에 동참했다.

화훼농가와 직거래를 통해 히아신스, 튤립, 프리지아 등을 구입해 직원 1인당 책상에 1개의 화병을 비치해 사무실 환경 개선과 직원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했다.

이정근 상하수도사업소장은 “정책적 지원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작은 일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공직자로서 선한 영향력 행사에 앞장서겠다”며 “소속 직원들도 예쁜 꽃을 보며 기분전환을 통해 더욱더 친절행정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