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점살린 ‘전주형 뉴딜’ 되길
지역 강점살린 ‘전주형 뉴딜’ 되길
  • 전북중앙
  • 승인 2021.02.1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돌파를 위해 국비 등 총 4조원 가량을 투입, 미래 성장 동력산업 확보를 목표로 한 ‘전주형 디지털·그린뉴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고 한다.

디지털 인재 양성에 집중하면서 디지털트윈 기반의 스마트도시 안전망을 구축하는 동시에 도시숲을 넓히고 수소전기차를 늘려 녹색친화도시 환경을 조성해 나간다는 것이다.

전주시는 9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전환을 선도하고 경제구조를 고도화하기 위해 2025년까지 총 4조82억원을 투입해 디지털뉴딜 구축, 그린뉴딜 전환, 상생연대뉴딜 등 3대 정책 방향 아래 8대 전략, 162개 세부과제로 구성된 ‘전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 종합계획은 지역 내 민간·공공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관광거점도시, 수소경제 시범도시, 스마트 그린도시, 통합돌봄 선도도시 등 국가사업들과 연계 추진한다는 게 특징이다.

먼저 디지털뉴딜 분야에는 68개의 핵심과제에 9009억 원이 투입된다.

시는 J-디지털 교육 밸리 구축과 디지털 특성화 교육 운영으로 디지털 핵심인재를 적극 양성하고, 디지털 트윈기반의 도시문제해결 서비스와 ICT를 활용한 디지털 돌봄 서비스 등을 통해 디지털 대전환과 연관 신산업을 육성키로 했다.

지역화폐 중심의 디지털 로컬경제 선순환 기반과 XR-융합사업, 드론산업을 육성하는 데에도 공을 들이기로 했다.

특히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글과컴퓨터와의 협력사업으로 3D버추얼 전주 구축에 30억원을 투입하는 등 관련 사업에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도시숲 10대 거점을 조성과 팔복동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도 진행된다.

2022년까지 친환경 수소차 50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3개소를 확충, 그리고 한옥마을 관광트램 도입도 추진된다.

2025년까지 에너지자립률 30%, 전력자립률 40%를 달성하기 위한 에너지디자인 3040 계획에 맞춰 태양광 보급 지원, 그린 집수리사업, 바이오가스 기반 수소 융복합사업 등도 추진된다.

이밖에도 플랫폼 노동자 고용안정 지원, 전주형 주거복지 등을 통해 사회 안전망을 구축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지난 1월부터 부시장을 단장으로 중앙부처 방문활동을 펼치며 선제적으로 예산확보에 나선 시는 전문성 향상을 위해 대학교수 등 전문가들과 꾸린 뉴딜 정책자문단 운영을 통해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전주형 뉴딜 정책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전주형 뉴딜 종합계획은 지역경제 위기 극복, 그리고 기후위기 상황 대처라는 큰 청사진 아래 추진되고 있다고 한다.

무엇보다도 전주시만의 특성과 강점을 살린 뉴딜정책의 밑그림은 이 사업의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