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종합건설사 코로나 뚫고 성장가도
전북 종합건설사 코로나 뚫고 성장가도
  • 이신우
  • 승인 2021.02.1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사 481개 대상 실적결과
474개사 3조4천675억 7.7%↑
주택-민간건설전략투자 한몫
계성건설 3년연속 1위 굳건

전북지역 종합건설 회원사들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엄중한 사태 속에서도 ‘성장가도’를 달렸다.

특히 (주)계성건설은 공공주택 건설 등 민간건설 수주에 힘입어 기성액 2천127억9천400만원을 달성, 3년 연속 1위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18일 대한건설협회 전라북도회(회장 윤방섭)에 따르면 종합건설 회원사 481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도 건설공사 실적 신고를 받은 결과 474개사의 총 실적금액이 전년대비 7.7%(2천491억원)증가한 3조4천67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2020년 실적신고 금액이 상승한 요인은 공공공사 물량부족을 극복하기 위해 주택 및 민간 건설 등의 전략적 투자가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전년도 대비 신고업체수가 474개사로 작년 대비 17개사가 증가한 것도 한 원인으로 파악됐다.

종합건설업의 손익분기점(토건업체 기준)인 50억원 미만의 업체비율은 전년 65.9%에서 62.7%로 감소했고, 미실적사와 미신고사가 13개 업체로 전년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도 도내 실적 1위는 (주)계성건설로 공공주택(이지움 브랜드) 건설 등 민간 건설 수주에 힘입어 3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는 (주)제일건설이 꾸준한 아파트 건설 실적으로 2위, 타 지역 민간 공사 수주로 ㈜신일 3위, ㈜신성건설 4위, ㈜대창건설 5위를 기록했다.

삼광건설㈜은 올해 16위를 차지해 지난해 38위에서 두 배 이상의 실적 성장이라는 저력을 발휘했다.

새롭게 50위권 내로 삼흥종합건설(주)(15위),(주)삼부종합건설(27위), (주)세정토건(33위), 인성종합건설(주)(34위), 삼안종합건설(주)(39위), 혜전건설(주)(41위), 삼신종합건설(주)(42위), (주)흥성(43위), 호원건설(주)(46위) 등이 진입했다.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 윤방섭 회장은 “엄중한 코로나19 사태와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업체들마다 큰 어려움을 겪는 한 해였다. 공공공사에 지역업체 참여 물량이 소폭 감소했지만 타 지역의 민간 건설시장 진출 등의 자구책 마련 결과로 7.7% 증가했다”며 “올해는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의 건설업 생산체계 개편에 따라 과도기적인 입찰 환경이 펼쳐져 녹록지 않은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여, 발주관서의 다각적이고 합리적인 지역 건설사의 육성 지원정책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