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창업기업 활성화 116개사 406억원 지원
도내 창업기업 활성화 116개사 406억원 지원
  • 박정미
  • 승인 2021.02.2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시장 확대에 발맞춰 창업·고용환경 변화, 국내·외 전자상거래 성장 환경을 조성한다.

21일 전북도에 따르면 창업 활성화를 위해 도내 116개사에 406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언택트 사업분야 전환을 희망하는 기업 70개사에 16억원의 청년 고용 인건비를 지원한다.

창업기업이 꾸준한 매출 성장을 낼 수 있게 글로벌 창업기업 18개사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올해는 창업기업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해 라이브커머스 지원, 온라인 유통업체 다각화 등 다양한 판로를 지원한다.

도내 기술력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유망 창업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 인프라 조성 확대에도 나선다.

올해는 현재 조성된 벤처펀드, 액셀러레이팅 투자 자금을 이용해 8개사 33억원을 지원한다.

추가로 모태펀드를 유치해 신규펀드 350억원을 조성한 후 전라북도 성장동력산업 분야(탄소·융복합소재부품, ICT, 기계 등)의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 등을 육성할 계획이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엔젤투자(개인들이 돈을 모아 창업하는 벤처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대고 주식으로 그 대가를 받는 투자형태) 활성화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