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心 사라진 자전거-킥보드 공공의 적으로
공유心 사라진 자전거-킥보드 공공의 적으로
  • 정영훈
  • 승인 2021.02.2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자 쓰기위해 구석진곳에
넣어두거나 인도등에 방치
이용자 늘며 시민 불편호소
경찰-지자체 규정없어 골머리

모든 사람들이 공유해야 하는 카카오 바이크를 일부 사람들이 사유화해 공유경제의 원활한 작동을 막는다는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익산에 사는 이모씨(24)는 지난 22일 오전 10시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6층 빌딩.

공유모빌리티를 통해 숨겨져 있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카카오 바이크를 찾으러 갔다.

40분 동안 빌딩 주변과 전 층의 구석구석을 돌아다닌 뒤, 마지막으로 찾아간 지하주차장에서 한구석에 세워져 있는 카카오 바이크를 발견했다.

빌딩구조를 모르는 사람은 쉽게 찾을 수 없는 곳이었다.

이모씨는 “아무래도 자기 혼자 쓰자고 어디 안쪽에 넣어둔 모양인데, 다른 사람들과 같이 쓰라고 있는 공유 모빌리티를 독점하려고 드는 것은 너무하다”며 “아무데나 주차해두는 문제도 그렇고 이용자들의 의식 개선도 뒤따라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공유모빌리티로 킥보드 사용이 증가하면서 통행에 방해되는 위치에 주차하거나 개인시설 내에 보관하는 등 문제도 잇따르고 있다.

23일 오후 2시께 전북도청 인근 자전거도로.

멀리서도 정중앙에 놓인 공유자전거 한 대가 멀리서도 눈에 띄었다.

이를 본 시민들은 눈살을 찌푸리면서 급히 발걸음을 옮겼다.

또한, 자전거 통행로 한가운데 놓여있다 보니 다른 자전거들이 아슬아슬 비켜 지나가며 행인과 부딪힐 뻔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은 “공공이 사용하는 땅에 구청의 허가를 받지 않고 공공킥보드를 주차해 시민들의 통행을 방해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며 “공유 킥보드를 이용하는 일부 시민을 위해 전주시민 전체가 불편을 겪는 셈”이라고 하소연했다.

이곳뿐만 아니라 전주시 도심 곳곳에서는 전동킥보드가 인기를 끌고, 공급도 늘어나면서 지역 곳곳에서 전동킥보도가 인도 등에 아무렇게나 방치돼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경찰과 지자체도 공유킥보드 처리 문제로 머리를 싸매기는 마찬가지다.

경찰은 킥보드에 대해 음주나 사고, 안전장비 미착용 등에 대한 단속·계도 권한이 있을 뿐이고, 지자체는 관련 규정이 없어 조치가 어려운 상태기 때문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한 이용자가 한 대의 자전거를 계속 이용하는 패턴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명확한 사유화로 적발이 되면 경고메시지를 보내 안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전주시와 교육지원청은 경찰, 민간 공유킥보드 운영업체가 전동킥보드와 세그웨이, 전기자전거 등 개인형 이동장치가 안전하게 이용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주시 시민교통본부 관계자는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는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이용자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안전 우려 또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협약기관 간 상호 협력을 통해 이용 질서를 확립하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