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바위보 져서'··· 부모 차 무면허 운전한 10대 경찰차 파손
'가위바위보 져서'··· 부모 차 무면허 운전한 10대 경찰차 파손
  • 사회부
  • 승인 2021.02.25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경찰서는 부모님 차를 무면허 운전하던 중 추격에 나선 경찰차를 파손한 혐의로 A군(15)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익산시 한 도로에서 아버지의 SUV차량을 무면허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선 경찰관의 정차 요구에 응하지 않고 도주하다 순찰차 2대를 파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추적하던 경찰은 1시간여 만에 익산시 평동로 한 마트 앞에서 A군과 함께 차에 타고 있던 친구 3명 등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들은 “차를 운전해보고 싶어서 가위바위보를 해 진 사람이 집에서 차키를 가져오기로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라”며 “현재 특수절도 혐의를 적용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