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함열등 도내 11곳 취약지역 개조 공모선정
익산 함열등 도내 11곳 취약지역 개조 공모선정
  • 박정미
  • 승인 2021.03.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450억-농어촌 1,050억 지원
전국 4번째 많아··· 휴먼케어도

전북지역 11개 마을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선정 됐다.

이 사업은 낙후된 지역의 주민이 최소한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주거환경 등을 개선하기 위해 2015년 시작됐다.

선정된 11곳은 익산 함열읍과 오산면, 남원 대강면, 진안 백운면, 임실 오수면, 순창 적상면, 고창 심원면, 부안 줄포면, 군산 삼학동, 전주 동완산동, 김제 신풍동 등이다.

지역별로 도시지역엔 450억원, 농어촌에는 1천50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슬레이트 지붕 개량 등 주택 정비, 담장·축대 수리, 소방도로 확충 등 안전시설 정비, 재래식 화장실 개조, 상하수도 정비 등 생활 인프라 개선이 이뤄진다.

노인 돌봄과 건강관리 프로그램 등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휴먼케어 서비스망 구축 작업도 진행된다.

국토교통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4~5월 신규 사업대상지 지자체를 대상으로 최종 사업계획을 마련하기 위한 합동 워크숍을 열 예정이다.

균형위는 지자체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지역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균형위 관계자는 “국토 균형발전의 일환으로 성장 혜택으로부터 소외된 취약 지역을 대상으로 기본적인 삶의 질 충족을 위한 지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균형위는 올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 사업지를 96곳을 선정했으며 시·도별로는 전북(11곳)이 전남(22곳)과 경북(20곳), 경남(16곳)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