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공약 발굴 속도··· 주요 현안 푼다
대선공약 발굴 속도··· 주요 현안 푼다
  • 박정미
  • 승인 2021.04.0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전북硏 중심 추진단 구성
그린뉴딜선도산업-새만금
생태문명 전환프로젝트 등
공약10건-국책사업 20건 목표

내년3월 치러지는 제 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전북도가 대선 공약 제안사업 발굴·정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새만금 등 굵직한 현안과 지역의 미래를 이끌 새로운 대형 국책사업을 새 정부의 정책에 반영시켜 전북의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금융중심지 육성과 새만금의 글로벌 허브 조성 등 주요 현안들을 풀어가기 위해서는 이번 대선이 중요하다고 판단, 오는 9월까지 사업을 최종 확정키로 했다.

5일 전북도는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권혁남 전북연구원장, 도청 실·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회를 열고 ‘대선 공약 (국책사업) 발굴 추진단’을 꾸리기로 했다.

도와 전북연구원 중심의 ‘대선 공약 발굴 추진단’은 산업·경제, 농업·농촌·새만금·해양, 문화관광·콘텐츠, 지역개발·SOC, 환경·안전 등 5개 분과로 나뉘어 운영된다.

추진단에 참가하는 100여 명의 관계 공무원·전문가들은 이달부터 분과별로 아이템을 발굴하고 실현 가능성 분석 등을 통해 7월 중 검토를 위한 합동간담회도 가질 계획이다.

지역의 새로운 숙원사업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공약사업 10건과 국책사업 20건 이상이 목표다.

특히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산업간 융·복합으로 농생명 등 주력산업 고도화 전략사업, 탄소·수소·신재생에너지 그린뉴딜 선도사업, 새만금 연계사업 및 세종·충청권·경상권 등과 유기적 발전 방안,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생태 문명으로 전환 프로젝트, 균형발전 활력 사업 등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송하진 지사는 “제20대 대선은 금융중심지 육성, 새만금의 글로벌 허브 조성 등 주요 현안들이 산적한 전북으로서는 중요한 기회가 아닐 수 없다”며 “도정 핵심 사업들이 ‘대선공약’으로 채택돼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유관·출연기관, 시군 등과 긴밀히 협력,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대선공약에 포함되지 않은 아이템에 대해서는 차별화된 세부전략을 마련하여 국책사업으로 관리하며 국가예산 활동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도는 현재 국책사업 발굴 포럼을 통해 ‘한국판 뉴딜’정책에 대응하고 전북발전을 견인할 23건, 1조 6천여억 원 규모의 사업을 발굴했다.

도는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동부권 사업과 자원 및 강점을 활용한 한국판 뉴딜 대응 사업들을 통해 향후 전북형 뉴딜 사업으로써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