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의 자랑스러운 청소년 5인 선정 수상
전북의 자랑스러운 청소년 5인 선정 수상
  • 박정미
  • 승인 2021.06.0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행-예체능 등 5개부문

미스트롯 등에 출연해 트롯 신동으로도 유명세를 얻으며 지역을 홍보한 김태연 학생 등 5명이 ‘전라북도 자랑스러운 청소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전북도는 3일 이들에 대한 시상식을 열었다.

이번에 선정된 수상자는 △선행 부문에 송유경(전주솔내고, 만18세), △면학 부문에 양아현(연세대, 만19세), △예체능 부문에 김태연(동신초, 만9세), △국제화 부문에 조은빈(전북대, 만22세), △장애 부문에 김승철(장수산서중고, 만16세) 등 총 5명이다.

전체 6개 부문 중 효행부문은 적격자가 없어 제외됐다.

선행부문 송유경양은 고등학교 재학중에 중증장애인지역생활지원센터 새누야학교 영어수업 도움, 요양병원 봉사, 소아암 환우돕기행사 참여 등 300시간의 봉사활동을 벌였다.

면학부문 양아현양은 다문화가정 자녀로 초등학교 재학 중에 해외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해 세계화에 눈뜨고 긍정적인 꿈을 가지면서 자기주도학습으로 남원여고를 수석으로 입학・졸업했다.

재학 중에 지리 올림피아드 금상, 수학 창의력 페스티벌 금상 등을 수상했으며 지난해 연세대학교에 입학해 다문화가정 초등 자녀 학습 봉사, 멘토링・강연 교육기부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실시한 점 등이 인정됐다.

예체능부문 김태연양은 만 네 살에 판소리를 시작해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에서 최연소 대상, 박동진 판소리 대회 대상, 진도 민요명창대회 대상 등을 수상하고 미국 카네디홀에서 국악 공연을 펼쳐 세계에 국악을 알렸다.

국제화부문 조은빈 양은 전북대 글로벌 프론티어 칼리지 부학생회장으로 외국인 유학생의 정주여건과 학업여건 개선을 주도했다.

장애부문 김승철군은 심한 지적장애를 가지고 태어나 반복된 학습으로 특수학급반 실장을 맡는 등 책임감있게 급우들을 챙겨 나가는 모습 등이 인정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꾸준한 성실함으로 각각의 분야에서 노력하고 정진하는 청소년들의 모습이 기특하고 자랑스럽다” 면서 “앞으로 세계를 무대로 이름을 떨치는 전북지역을 대표하는 인물로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전라북도 자랑스러운 청소년상은 도내에 거주하는 만 9~24세 사이의 청소년 가운데 시장·군수, 각급 학교장, 청소년 관련 기관·단체 대표의 추천을 받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라북도청소년육성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