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교대 총장선거 비율 결정 문제로 마찰
전주교대 총장선거 비율 결정 문제로 마찰
  • 정병창
  • 승인 2021.08.1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노조-총학생회 "교수회의,
구성원 비율 합의결과 뒤엎어"

전주교육대학교가 제8대 총장 선거를 앞두고 총장선거 비율 결정 문제로 내부 구성원 간에 마찰로 큰 갈등을 빚고 있다.

17일 전주교육대 공무원노조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제8대 총장 선거와 관련, '총장임용후보자 선정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며 구성원 간 선거 비율을 결정하는 단계를 밟고 있지만 교수들과 학교 구성원간 비율 결정으로 불협화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날 전주교대 공무원 노조와 총학생회는 "지난 7월 28일 전주교대 교수들은 직원·학생과 아무 협의 없이 총장 선거 구성원 비율을 논의했는데 교수들이 주장하는 선거 비율은 교수 80%, 직원 13.3%, 학생 6.67%이었다"면서 "이후 문제 제기를 통해 지난 3일 교수대표, 직원대표, 조교대표, 학생대표가 모두 참여한 협의회에서 선거비율을 교수 77%, 직원 15%, 학생 8%로 합의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데도 갑작스레 이틀 뒤에 의결기구인 교수회의에서 교수들이 이 같은 합의 결과를 뒤엎고 소수점까지 자신들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해석해 교수 77.5%, 직원 14.6%, 학생 7.9%로 규정을 의결했다”면서 “이는 전체 구성원이 함께 협의체를 구성해 합의한 사항을 독단적으로 바꿔 결정한 것으로 교수들의 득표 반영 비율이 지나치게 높은 데다 합의 결정도 무시한 교수회의를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어떤 경우든 총장 선거와 관련, 전체 학교 구성원의 공감대를 얻지 못하는 결과를 도출한다면 모든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맞설 것이다”고 경고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