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버스대란 '빨간불' 켜졌다
도내 버스대란 '빨간불' 켜졌다
  • 사회부
  • 승인 2021.09.13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시외버스 임단협놓고
오늘 노사 조정회의 개최
임금인상 vs 임금인하 맞서
협상결렬땐 버스 멈춰설듯

전북 시내·외 버스업계의 임단협(임금단체협상)을 놓고 노사간 갈등을 빚고 있어 자칫 파업마저 우려된다.

13일 전북 버스운송사업조합 및 버스업계 등에 따르면 전북지방노동위원회와 노·사가 참여하는 제2차 조정회의가 오늘(14일)열릴 예정이다.

하지만 이날까지 노조 측과 사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어 자칫 ‘버스 대란’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노조 측은 ‘임금과 수당의 인상’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반면, 사측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수익 감소를 들며 임금 인하’에 나서겠다고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중 임금 문제가 양측간 민감한 상황이다.

노조는 시외버스 및 익산·군산 시내버스 등에 있어 임금 5% 인상, 만근 1일 단축을 내세우고 있다.

또 상여금과 관련해서도 익산·군산 시내버스의 경우 현행보다 30% 인상된 340%를, 시외버스 및 농어촌 등은 25% 인상된 340%를 각각 주장하고 있다.

매월 만근 이상자에 대한 무사고 수당 역시 현행보다 3배 이상 오른 10만원(현행 3만원)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이같은 노조의 요구에 대해 사측은 단호한 입장이다.

사 측은 임금 부분과 관련, 3.5% 인하를, 나머지 상여금과 무사고 수당에 있어서는 현행대로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노·사 양측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14일 합의 도출을 이끌어내기가 어렵다는 것이 양측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번 2차 조정회의에서 협상이 결렬될 경우 15일 간의 연장기간을 거쳐 파업에 대한 노조 찬·반 투표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돼 ‘시내(시외)버스 운행 중단’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앞서 전주지역 시내버스는 지난달 말 노사간 단체협약을 마무리 지어 이번 2차 조정회의에는 빠진 상태다.

전북 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익 감소로 경영에 타격을 받고 있는 업계와 타지역(전주) 형평성을 주장하고 있는 노조와 입장 차이가 커 합의도출을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최대한 양측간 원활한 협상을 이끌어내 임단협을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