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心 어디로···' 관심집중
'丁心 어디로···' 관심집중
  • 김일현
  • 승인 2021.09.1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지지 세력 흡수 공들여
이재명, 전북안으면 본선행
이낙연, 호남 반전발판마련
박용진, 전북출신 표심기대

“정 전 총리의 빈 자리를 누가 채울 것인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지지세력과 전북 표심이 경선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경선 누적 득표율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2위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그리고 전북 장수 출신인 박용진 의원 등이 SK 지지를 얻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정세균 전 총리는 경선 사퇴를 선언하면서 민주당은 하나라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각 대선 캠프에선 SK 표심이 어디로 움직일 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14일 민주당 주요 대선 캠프에 따르면 주요 경선 주자들은 정세균 전 총리 지지세력을 안기 위해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정 전 총리를 지지하는 표심을 얻으면 경선 결과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누적 득표율 1위인 이재명 지사는 SK 표심을 얻으면 결선투표없이 후보로 확정될 수 있다.

이 지사는 경선의 사실상 최대 분수령으로 불리는 추석 연휴 직후의 호남 경선에서 승리하는 게 최대 과제다.

호남 경선에서 이기기 위해선 전북표심이 필수적이다.

이 지사는 정 전 총리 사퇴에 대해 “진심으로 존경하는 정치 선배”라며 “정치에 입문한 뒤로 정세균 후보님으로부터 큰 도움과 가르침을 받았다. 정세균 대표님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이재명은 존재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마찬가지다.

이 전 대표는 출신지인 광주전남 외에 전북표심을 잡는 게 급선무다.

전북에서 이 지사에게 뒤지면 수도권의 호남표심 확보에 적잖은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이 전 대표도 정 전 총리에 대해 선배님이라고 지칭하며 “정세균 선배님은 민주당의 어른이시며 합리적이고 유능한 개혁주의자”라면서 “선배님께서 추구한 민생과 경제를 중시하는 정치 역시 모든 후배 정치인들의 귀감이 됐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와 같은 전북 출신인 박용진 의원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문제를 직시하고, 해결하고자 하셨던 정세균 후보님의 길을 저 박용진이 계속 이어나가겠다. 앞으로도 계속 조언을 구하고 배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SK와 전북표심을 염두한 주요 후보들이 정 전 총리에 대해 극존칭을 사용하면서 정심(丁心) 얻기에 주력하고 있다.

전북의 권리당원 수는 7만 5,000여명 그리고 정세균 캠프에서 모집한 선거인단도 상당수로 알려지고 있다.

전북 표심을 누가 잡느냐에 따라 경선 결과가 큰 영향을 받는 이유다.

이런 상황에서 이재명-이낙연 두 후보를 지지하는 도내 주요 세력들도 서서히 입장을 밝히고 있다.

최근까지 정세균 전 총리를 지지했던 이들 중 상당수가 경선 하차 후 지지후보를 정하는 것.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중심의 도내 정치권에선 “전북은 본선에서 될 사람을 밀어줄 것”이란 전망이 많다.

예선에서 이겨도 본선에서 패하면 소용없다는 것으로, 추석 연휴 기간의 도내 민심이 사실상 경선 승부처가 될 것이라는 의미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