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해위험 지역 꼼꼼하게 점검
재해위험 지역 꼼꼼하게 점검
  • 박정미
  • 승인 2021.09.1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봉업 행정부지사 고창 오산
저수지-국민여가캠핑장 살펴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을 맞아 14일 고창을 방문, 오산저수지와 국민여가캠핑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오산저수지 점검은 지난해 7월 익산 동화저수지 제방 일부 유실로 농경지가 침수돼 피해를 입은 상황에서, 같은 재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합동 현장점검을 통해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 것이다.

이날 조 부지사와 함께 현장점검에 나선 성경찬, 김만기 도의원은 그동안의 저수지 관리상태 등을 청취하며, 제방과 여수로, 취수시설 등을 직접 점검하고, 전기비저항탐사기로 제방 누수까지 확인했다.

특히,그동안 접근이 어려워 점검하지 못했던 저수지 상류 유입수 상태와 하류부 주변은 드론을 활용해 꼼꼼하게 살폈다.

국민여가캠핑장에서는 캠핑장 현황과 추진상황 등을 보고받고 건축, 전기, 가스, 소방 등 민간전문가와 함께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캠핑장에서는 △지붕 누수 및 손상 여부 △기둥의 균열 및 손상 여부 △누전차단기 설치 △전선 피복의 손상 여부 △가스 중간벨브 및 호스의 설치 여부 △시설 내 소화기 및 스프링클러 헤드 설치 등도 살폈다.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행정기관이 적극 나서 안전성을 강화하고,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줘야 할 것”이라며 “지적사항을 개선하고 위험요소를 제거하는 등 강도 높은 후속조치에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안전대진단은 지난 2015년부터 정부·지자체·주민이 함께 참여해 우리 사회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위험요인을 발굴·개선하기 위한 시책이다.

올해는 8월 23일부터 이달 17일까지 도내 1,500여 개소 시설을 점검한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