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구가 커서"··· 초등학생에 코로나 백신 오접종
"체구가 커서"··· 초등학생에 코로나 백신 오접종
  • 사회부
  • 승인 2021.09.1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다래끼 치료위해 소아과 찾아
병원 과실인정··· 이상반응없어

전주의 한 소아과에서 초등학생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오접종하는 일이 발생해 보건당국이 경위파악에 나섰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부작용 발생 가능성, 임상자료 부족 등을 이유로 미성년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도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인 13일 전주시내 한 소아청소년과에서 병원을 방문한 A군(12)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당시 A군은 어머니와 함께 눈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병원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어머니가 화장실에 가느라 자리를 비운 사이 의료진이 접종자를 호명했고 A군은 자신을 부르는 줄 알고 주사실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병원 측은 "체구가 커서 초등학생인 줄 알지 못했다"며 "의료진이 접종을 잘 못 했다"고 과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현재 큰 이상 반응 없이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도내에서 초등학생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일은 처음이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접종자를 2번 확인하는 등 관련 주의사항을 각 지자체에 전파했다”고 말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