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산내면 '살림꽃' 매장 개소
남원 산내면 '살림꽃' 매장 개소
  • 장두선
  • 승인 2021.09.2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 산내면에 업사이클링을 이용한 새활용 전문 공방이 최근 개소했다.

주인공은 살림꽃협동조합의 ‘살림꽃’ 매장이다.

살림꽃협동조합은 남원시와 남원시 농촌 신활력플러스 추진단이 지난 해 하반기 운영한 신활력아카데미 1차 교육과정을 통해 공동체창업의 결실을 맺은 팀이다.

개소식에는 남원시 농촌 신활력플러스 추진단 사무국을 비롯해 산내면 이웃 주민과 환경에 관심이 있는 남원시민 등 다수가 참석했다.

살림꽃협동조합 구성원 대다수가 경력단절 여성인 만큼 조합원의 자녀를 포함한 지역 어린이들도 개소식 격려방문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또한 개소식을 통해 새활용 제품 전시와 판매가 이뤄졌다.

본 쓰임은 다한 다양한 의류 폐기물을 해체해 새롭게 조합한 가방, 수납 바구니, 필통, 책꽃이, 물병 주머니, 잔 받침 등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이 전시됐다.

이날 전시된 제품들의 가격은 ‘내고 싶은 만큼’으로 책정됐으며, 매장을 찾은 고객들은 저마다 소정의 마음을 담아 값을 치뤘다.

이밖에도 살림꽃 역사에 대한 영상 상영과 자투리 천을 이용한 살림꽃 로고 붙이기 패치워크, 양말목 직조 체험 등이 이뤄졌다.

한편 이환주 남원시장은 “살림꽃 매장은 기후위기의 한가운데서 생활 속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공간이라 할 것”이라며 “지역 곳곳에 시민들의 의지와 재능을 새활용하는 지속가능한 공동체경제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