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 멈출 수 없다··· '전주포토페스티벌'
이대로 멈출 수 없다··· '전주포토페스티벌'
  • 조석창
  • 승인 2021.09.2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학동 예술마을서 내달 1일
'한국현대사진가 초대전' 등
3가지테마-스페셜 전시 구성
문명의 위기-상생 등 모색

제14회 전주포토페스티벌이 오는 10월 1일부터 17일까지 서학동 예술마을 인근에서 개최된다.

올해 행사는 우리 삶의 방식에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코로나19 시대를 극복하고자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이에 관한 대안으로 실내의 공식공간에 머물지 않고 야외 공간 전시와 연동해 공간적 제약을 없애는 동시에 무한의 공간에서 사진이 본래 가지고 있는 의미를 확장 시키고 있다.

행사 공간 역시 전주의 구시가지인 남부시장, 전주역 첫마중길, 서학동 예술마을 일대에서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전주 서학동미술축제인 ‘쿤스트서학’과 콜라보로 진행돼 더욱 풍성함을 기대할 수 있다.

올해 테마는 ‘Time is not passing without meaning’ 즉 시간은 의미없이 흘러가지 않는다이다.

이 주제는 코로나의 어려운 역경에도 작업에 대한 열정으로 작품 활동에 몰입하고, 이 시대를 지키며 기록하는 작가들과 함께함을 의미한다.

메인 전시프로그램으로는 ‘한국현대사진가 초대전’, ‘한국현대사진특별전’, ‘FESTIVAL IN FESTIVAL-Eyes on Main Street Wilson’ 등이다.

‘한국현대사진가 초대전’은 전주아트갤러리와 서학아트스페이스에서 만날 수 있다.

임안나, 윤정미 작가가 참여한다.

1관에서 ‘현실과 비현실 사이’라는 주제로 임안나 작가의 ‘불안의 리허설’과 윤정미 작가의 ‘근대 소설’을 선보인다.

2관 주제는 ‘Sets, Stories, and Situations’으로 두 작가의 작품들 중 연출적 기법이 특징적으로 두드러지는 시리즈를 소개한다.

3관은 ‘성장, Up · growth’라는 주제로 두 작가의 신작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획이다.

두 작가는 많은 고민들에 대한 대답으로 사진 시리즈들을 만들어 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탐구하고 고민하며, 본인들의 세계관을 사진으로 재현해 내기 위해 노력한다.

‘한국현대사진특별전’은 전주아트갤러리와 피크닉갤러리에서 진행된다.

이 특별전은 금혜원, 권도연, 김도균(KDK), 박형렬, 박부곤, 안종현, 오석근 등 한국현대사진가 7인이 초대된다.

‘유토피아’를 주제로 국내 사진계를 대표하는 7인의 작품을 통해 근대적 이상의 균열과 구축이 포착되는 공간과 대상들을 예술적 해석으로 재 맥락화해, 현대 문명이 직면한 위기를 진단하고 미래를 위한 희망과 상생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FESTIVAL IN FESTIVAL-Eyes on Main Street Wilson’는 서학동 메일스트리트와 전주역 첫마중길에서 만날 수 있다.

이 섹션은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메그넘작가를 포함한 20인의 스트리트 사진가들의 작품을 초대 전시한다.

대형작품으로 전주에서 첫 번째 발표로 정규 전시공간과 함께 근대문화의 유산인 길거리 문화를 작품전시라는 예술적 행위로 조우하고 소통하는 실험의 장을 마련한다.

스페셜 전시로는 ‘유리도시 프로젝트’, ‘그들이 있던 시간’, ‘After Life’ 등을 만날 수 있고, 전주로컬문화사진전은 전북예술회관과 전주역 첫마중길 야외전시장에서 진행된다.

또 올해 첫 선을 보이는 전주옥상달빛영화제는 국내외 사진가와 작가, 관계자들이 함께 온라인으로 참여를 해 직접적 토론과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또 영화란 다양한 매체와 교류로 사진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확장하는 취지도 찾을 수 있다.

박승환 위원장은 “올해도 우려했던데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가 범람하고 있는 시기에 행사를 하게 됐다”며 “그럼에도 이대로 멈출 수는 없다는 게 예술인들의 의지다. 더욱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를 극복하고 예술인만의 나아가야 할 길을 모색할 시기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