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추가 이전 유치 전략 짠다
공공기관 추가 이전 유치 전략 짠다
  • 박정미
  • 승인 2021.10.0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오평근의원 발의
공공기관 유치지원 특별위
설치결의안 가결 11명 구성
제2혁신도시조성 지원활동

전북도의회가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비해 이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5일 도의회는 ‘제385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오평근(전주 2) 의원이 발의한 ‘공공기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설치 구성 결의안’을 가결했다.

특별위는 내년 대선과 전국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공기관 추가 이전 논의가 다시 수면위로 급부상함에 따라 기존 이전 공공기관과 연계되는 기관, 전북도 비전 및 핵심 현안과 관련된 기관 등을 전략적으로 유치ㆍ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이 위원회는 11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달부터 내년 6월까지 9개월간 활동한다.

도의회는 대선 정국과 맞물려 중앙 정치권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지방이전 재개 움직임에 맞춰 제2 혁신도시 조성사업 준비를, 특히 전북지역 맞춤형 공공기관 유치에 필요한 지원활동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조동용 위원장(군산3)을 중심으로 활동해온 제2기 특위는 지난달 말 임기 1년을 마무리 했다.

이들은 정부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방향 청취를 위한 정세균 전 총리 방문을 비롯해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노동조합 임원진과의 소통 간담회,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 촉구, 지역업체 애용 촉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전북도의회는 지난 제1기, 제2기 ‘공공기관 유치지원을 위한 특별 위원회’를 구성해 활동해 왔다.

특히, 이전 공공기관의 역할과 위상을 축소하려는 움직임을 저지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실제로 지방자치인재개발원에 대한 경기도의 5급 승진공무원 자체교육 시도와 한국 농수산대학 분교설치를 골자로 한 설치법 개정 문제, LX 드론교육센터 타시·도설립계획, 한국 수자원공사 금·영·섬권역부분 조직개편 저지 등에 나서 왔다.

최근에는 ‘혁신도시 시즌2’ 정책에 따른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이전이 본격화 되면서 조기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유치활동 전개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도의회에서는 이와 관련 특위 설치로 적극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전북도의회 오평근(전주2)의원은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인구 유입, 지역산업 육성, 경제적 파급효과 증대 등 지역발전에 커다란 기여가 예상된다”면서 “따라서 특위 활동을 활성화 시켜, 정부의 추가 이전에 앞선 조기선점에 바람을 불어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