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고용시장 회복 아직까지 먼 길
도내 고용시장 회복 아직까지 먼 길
  • 김성아
  • 승인 2021.10.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고용률 1.2%p 소폭상승
4차 대유행에 개선세 '주춤'
무급가족종사자 대폭 줄어
"일자리대책 강화돼야" 지적

도내 고용시장의 개선세가 주춤거리고 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로 인해 위축된 내수경기가 쉽사리 살아나지 않으면서 고용시장에 불던 훈풍의 세기가 약해진 것이다.

이에 내수 활성화를 위해 소비심리를 되살리는 데 집중, 고용 시장의 양적 성장은 물론 질적 성장을 위한 일자리 정책이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13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2021년 9월 전북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도내 고용률은 62.4%로 전년동월대비 1.2%p 상승했다.

하지만 6월 기점으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만9천명 증가한 97만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실업자는 5천명 감소한 1만4천명으로, 실업률은 0.6%p 하락한 1.4%를 기록했다.

우선, 취업자를 산업별로 살펴보면 취업자 규모가 가장 큰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 취업자’가 67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4천명(5.2%)정도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건설업(-3.3%)이 소폭 하락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음식배달 수요가 꾸준히 늘고 추석명절 영향으로 도소매·숙박·음식점업(21.4%) 관련 일자리가 증가한 데다 전기·운수·통신·금융(3.9%)도 증가세에 힘을 보탠 것이다.

이어, ‘광공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증가했지만 1천명(0.8%)밖에 되지 않았으며 ‘농림어업’은 1만5천명(-8.1%) 정도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는 증가하고 비임금근로자는 감소했다.

임금근로자(63만명)의 경우 일용근로자가 크게 줄고, 상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가 각각 4.6%(1만9천명), 8.1%(1만2천명) 늘면서 전년동월보다 2만1천명(3.4%) 정도 늘었다.

비임금근로자는 34만명으로 자영업자의 증가폭(3.1%)이 확대됐지만 무급가족종사자(-11.2%)가 크게 줄면서 1년 전보다 2천명(0.5%) 정도 소폭 줄었다.

하지만 이는 지난해 이례적으로 무급가족종사자가 급증함에 따른 것으로, 전달보다는 증가했다.

여기에 임금근로자 역시 상용근로자보다는 임시근로자 증가세에 힘입은 것인 만큼 질적으로는 개선됐다고 판단할 수 없는 실정이다.

결국, 도내 고용시장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1년 전보다는 나아졌지만 이는 기저효과로 볼 수 있으며, 그나마 올해 들어 개선세를 보이던 고용률이 최근 4차 대유행으로 주춤거리고 있는 셈이다.

일자리의 양적 성장은 물론 질적 성장의 기미가 흐려진 것.

이에 고용시장 활성화의 열쇠를 쥐고 있는 중소기업이 채용의 문을 열 수 있도록 수출 지원 등을 통해 경영난을 해소함은 물론 소비심리를 되살려 내수시장이 활기를 되찾을 수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뿐만 아니라 일자리의 양과 질적 성장을 꾀하기 위한 일자리 대책도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도내 일자리 관련 지원기관 관계자들은 “지난해 고용시장이 워낙 좋지 않았던 만큼 고용률이 개선된 것으로 보이지만 올해 들어 추이를 지켜보면 현재 좋은 것은 아니다. 석 달째 비슷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라며 “대외경기보다는 내수가 여전히 살아나지 않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는 코로나19 4차 유행 여파가 크다고 보이는 만큼 이를 감안한 내수 활성화 정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