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금융지 지정 재원마련책 주문
전북 금융지 지정 재원마련책 주문
  • 김일현
  • 승인 2021.10.1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도-국민연금공단 등 국감

항공대대 소음갈등 중재를
금융센터 건립비이견 지적
연금公 금융도시 앞장서야
13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라북도 국정감사에 송하진도지사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13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라북도 국정감사에 송하진도지사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전북 현안들이 대거 국감 테이블에 올랐다.

국민연금공단역할에 대한 주문, 도내 시군간 갈등 조정, 새만금 현안 등 다양한 사안이 거론됐다.

이날 전북 관련 국정감사는 행정안전위, 보건복지위, 환경노동위원회 등에서 문제 제기 및 답변이 이어졌다.

국회 행정안전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병도 의원(익산을)은 송하진 지사에게 전주 항공대대를 둘러싼 자치단체간 갈등 조정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 의원은 익산과 김제 인근으로 항공대대가 이전하면서 지역주민들이 소음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전북도의 중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형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북구을)은 새만금 동서도로의 지자체 간 관할권 갈등을 지적하면서 대책을 물었다.

송 지사는 이들 사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법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도에 대한 국감에선 또 장수군수에 대한 철저한 감사 요구와 도 전 비서실장에 대한 투기의혹 등도 제기됐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양기대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광명을)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방안을 수립하라"고 강조했다.

군산 출신인 양 의원은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급물살을 탈 수 있는 만큼 전라북도가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면서 "특히 가장 기본 인프라라고 할 수 있는 전북금융센터 건립을 위해 전북신보로부터 900억원을 마련하려고 했던 전북의 계획에 중소기업벤처부가 이견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특히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센터 건립뿐 아니라 금융기관 추가 유치, 핀테크 기업, 인재양성 등도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의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성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병)은 "국민연금공단의 전북 금융생태계 조성 및 금융중심도시 추진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1,000조원의 세계 3대 연기금인 국민연금이 전북을 기반으로 세계로 뻗어나가야 한다"면서 "전북으로 이전한 국민연금공단과 기금운용본부가 국토균형발전의 정책목표를 달성하면서도 자산운용 중심의 금융도시를 조성하는 데 더욱더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인 김수흥 의원(더불어민주당 익산갑)은 지난 8일에 이어 13일 국정감사장에서 KT&G 백복인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해 국정감사 증언대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해에도 익산 장점마을 사태에 대한 책임규명과 관련해 백복인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가 무산된 바 있어 올해 국감에서 백 대표가 증언대에 설 지 주목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에서는 전북지방환경청 새만금호 수질측정값 신뢰도에 의문이 제기됐다.

환노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전북지방환경청의 지난 1~8월 새만금호 수질측정 결과 중 DO(용존산소량) 측정값이 환경부 연구용역 및 환경단체(새만금 시민생태조사단)의 측정값과 큰 차이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전북도에 대한 국감은 오전 중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의 성남시청 방문 일정 등이 겹쳐 오후까지 진행됐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