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피해보상 조속한 조정 절차 돌입해야"
"집중호우 피해보상 조속한 조정 절차 돌입해야"
  • 사회부
  • 승인 2021.10.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 "5개 시군 2,175가구
797억 8천만원 아직 못받아"

지난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북지역에 대한 신속한 보상이 촉구됐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무주·진안·장수)은 13일 환경부 소속기관 대상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본 주민에 대한 신속한 분쟁조정을 요구했다.

안호영 의원실이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정위원회에 접수된 전북지역 내 피해지역은 5개 시·군에 2175가구고, 조정신청액은 797억 8000만 원에 이른다.

환경피해 대상에 ‘하천시설 또는 수자원시설로 인한 하천수위의 변화로 인한 피해’를 추가함으로써, 주민들이 신속하고 간편하게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취지를 담았다.

이 때문에 환경부는 환경분쟁 조정 절차를 올 홍수기 이전인 6월에, 3개월 내로 조정 결정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안호영 의원실 확인 결과, 올 10월 현재 대다수 지역이 지난 8월 서류접수 이후 1차 조정 기일이 최근에야 확정되는 등 전체적인 조정 절차가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안호영 의원은 “피해지역 주민들은 홍수 난 지 1년이 넘도록 아직도 합당한 배상을 받지 못했다”며 “피해주민 대다수가 고령이기 때문에 인력과 예산을 보강해서라도 조속한 조정 절차에 돌입해 주민들께 일상의 삶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라고 요구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