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선 최대 변수는 '대선-여권대통합'
지선 최대 변수는 '대선-여권대통합'
  • 김일현
  • 승인 2021.11.23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지선-총선 유불리 따져
입복당시 지역구 겹쳐 불만
경선패널티 문제 처리 관건
정권교체시 무소속 위력 커

내년 3.9 대선 이후 치러질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도내 야권-무소속 인사들간 눈치싸움이 팽팽한 분위기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여권대통합의 결과에 따라 지방선거에서 각 정당과 후보들이 받는 영향이 달라져서다. 

전북은 더불어민주당의 아성이지만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만큼은 비(非)민주당 후보들이 일정 부분 당선자를 내 왔다. 이 때문에 최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여권대통합 선언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이나 민주당외 인사들은 각각의 선거 유불리를 꼼꼼하게 따질 수밖에 없다. 

내년 6월 지방선거의 최대 변수는 역시 내년 3.9 대선 결과다. 대선에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정권재창출을 실현하느냐 아니면 국민의힘윤석열 후보 등 야권이 정권교체를 하느냐에 따라 전북 지방선거 분위기는 확연하게 달라지게 된다. 

민주당이 승리한다면 도내 기초단체장 선거는 집권정당인 민주당 경선과 공천이 최대 관전포인트다. 민주당 공천장이 본선거에서 유리한 건 정가에서 대부분 인정하는 사실. 그래서 야당이나 무소속 인사들은 민주당에 입당하거나복당을 위해 많은 공을 들여왔다.  

이런 상황에서 변수가 생겼다. 여권대통합이다. 

내년 대선이 여야간 박빙 승부로 예상되면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친여 세력을 하나로 모으자는 '여권대통합', '대사면'을 제시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한 후속대책을 논의 중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당내 분위기가 묘하다. 기존 민주당 인사들 입장에선 대선승리라는 큰 틀에서 야권, 무소속 인사들의 입당-복당을 반대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대선 직후 치러지는 지방선거와 차기 국회의원 총선에서 이들이 경쟁자가 되는 것을 우려하는 분위기도 상당하다. 

실제로 민주당내에선 입복당 인사들과 지역구와 겹치는 이들의 불만이 적지 않은 상태다. 이런 점에서민주당이 야권 인사들의 민주당 입복당시 페널티를 줄 것이냐는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관건이다. 경선페널티를 없앨 것이냐 또는 낮출 것이냐의 문제를 고민할 수밖에 없다. 

야당과 무소속 인사들의 생각도 복잡하다.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힘겨운 싸움이 예상되지만 야권 후보가 승리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만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하면 도내 지방선거는 민주당 대 국민의힘 대 무소속이라는 3파전 구도가 펼쳐질 것이다. 

과거 전북의 기초단체장 선거는 민주당이 유리한 국면에서 치러졌다. 그렇지만 야당, 무소속 후보의 당선 케이스도 많았다. 내년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한다면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가 상당한 위력을 발휘할 가능성도 크다. 

내년 기초단체장 선거에 나서는 모 단체장의 핵심 인사는 23일 "기초단체장 선거는 당 영향보다, 지역에서 어느 정도 인정을 받느냐가 중요하다" 면서 " 만일 대선에서 야당이 승리한다면 야당이나 무소속 인사가 굳이 민주당에 들어갈 필요가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경선 페널티를 감수하고 민주당에 들어가는 건 야권 입장에선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것이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