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대학생 헌혈나눔 '뜨거운 열기'
전주 대학생 헌혈나눔 '뜨거운 열기'
  • 김낙현
  • 승인 2021.11.2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대학 6곳 릴레이 헌혈
평상시 4-5배 434명 참여
헌혈운동 확산 영향 도움
전북대 146명 최다 동참
전주시는 지난 3일부터 전주대학교를 시작으로 전북대학교, 전주교육대학교, 예수대학교, 전주기전대학교, 전주비전대학교를 순회하며 대학생 릴레이 헌혈운동을 실시했다. /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지난 3일부터 전주대학교를 시작으로 전북대학교, 전주교육대학교, 예수대학교, 전주기전대학교, 전주비전대학교를 순회하며 대학생 릴레이 헌혈운동을 실시했다. /전주시 제공

코로나19로 혈액보유량이 크게 감소한 가운데 전주지역 대학생들이 릴레이 헌혈운동을 통해 혈액수급난 해소 및 헌혈운동 확산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는 지난 3일부터 전주대학교 등 전주지역 6개 대학에서 펼쳐진 릴레이 헌혈운동 결과 평상시의 4~5배에 해당하는 총 434명의 대학생이 참여하는 성과가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대학생들의 이번 릴레이 헌혈운동은 지난달 전주시와 6개 대학이 체결한 ESG 공동실천 협약에 따른 첫 사업으로, 지난 3일 전주대학교를 시작으로 전북대학교와 전주교육대학교, 예수대학교, 전주기전대학교, 전주비전대학교를 순환하며 진행됐다.

각 대학 총학생회 학생들은 MZ세대의 눈높이에 맞춰 SNS를 활용해 헌혈을 독려하고 대학 내에 헌혈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캠페인을 전개한 결과 전북대학교 146명, 전주대학교 114명, 전주비전대학교 76명을 비롯해 전주교육대학교와 예수대학교, 전주기전대학교 98명 등 총 434명이 릴레이 헌혈운동에 동참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혈액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학생들의 헌혈 참여가 부진했던 상황에서 이번 릴레이 헌혈운동을 통해 평상시의 4~5배에 해당하는 헌혈 참여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헌혈운동 확산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향후 시는 다음 달 전주지역 6개 대학 총학생회 학생들에게 유공 표창을 수여해 그간 헌혈운동에 힘써준 공로를 격려하고, 이후에도 대학 자체적으로 지속적인 헌혈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시민들의 연대와 협력으로 혈액수급난이 해소될 수 있도록 헌혈 활성화와 헌혈자 지원 체계에 대한 사항을 골자로 한 전주시 헌혈 장려 조례 개정을 준비하고 있다.

시는 올해 사전입법 절차를 이행한 뒤 내년 초 개정 조례안을 의회에 상정할 방침이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최근 전국적으로 혈액 수급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전주시 대학들이 모두 동참해 릴레이로 헌혈에 나서는 모습을 보며 지역사회 나눔의 가치를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전주시 대학들이 ESG 가치 실현에 공헌할 수 있는 사회적 활동을 지속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