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기본형 공익직불금' 12만명에 3127억 지급
도내 '기본형 공익직불금' 12만명에 3127억 지급
  • 박정미
  • 승인 2021.11.2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대상이 12만4291명으로 최종 확정됐다.

총 지급 확정 금액은 3127억원이다.

24일 도에 따르면 지난 4~5월 기본형 공익직불금 접수를 시작으로, 지난달까지 자격요건 검증과 농지 형상유지 관리, 농약 안전사용 준수 등 17가지 사항을 점검한 결과를 반영해 지급대상자와 직불금액을 확정했다.

기본형 공익직불금은 소규모 농가(소농) 직불금과 면적 직불금으로 구분된다.

소농 직불금 지급 대상 농가는 4만31호(전체 32.2%)이며, 금액은 491억원(전체의 15.7%)이다.

면적 직불금 농업인은 8만4260명(전체의 67.8%), 금액은 2636억원(전체의 84.3%)으로 확정됐다.

전북도는 올해부터 도입된 통합검증시스템을 통해 철저한 자격 검증을 거쳤다고 강조했다.

신청·접수 단계부터 부적합 농지가 신청되지 않도록 사전 방지 시스템을 가동했다.

또, 농자재 구매이력, 거주지 등 다양한 정보의 연계·확인을 통해 부정수급 의심대상자에 대해서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공동으로 실경작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

전북도는 시·군과 긴밀히 협조해 증액된 직불금의 예산 편성과 교부, 지급대상자의 계좌 확인 등 행정 절차를 거쳐 11월말부터 신속히 직불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신원식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코로나19와 기상 재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도내 농가·농업인에게 큰 도움이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직불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