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청룡영화상 빛냈다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청룡영화상 빛냈다
  • 조석창
  • 승인 2021.11.2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자매' 문소리 여우주연상
김선영 여우조연상··· '낫아웃
정재광-'혼자사는' 공승연 신인상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이 청룡영화상을 대거 수상했다.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전주영화제 상영작 ‘세자매’는 쟁쟁한 후보작을 물리치고 배우 문소리가 여우주연상, 김선영은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세자매’는 이승원 감독이 세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올해 황금촬영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토론토릴아시안국제영화제, 부일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 영화는 국내 유망 감독 작품 제작을 지원하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선정작이자 제22회 전주영화제 특별 상영작이기도 하다.

올해 청룡영화상의 신인남우상은 ‘낫아웃’의 정재광 배우에게, 신인여우상은 ‘혼자 사는 사람들’의 공승연 배우에게 돌아갔다.

정재광 배우와 공승연 배우 모두 올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배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양한 세대에서 늘어나고 있는 ‘1인 가구’의 생활상을 밀도 있게 다룬 ‘혼자 사는 사람들’은 올해 전주영화제 상영과 함께 한국경쟁 부문 배우상(공승연)과 CGV아트하우스상(배급지원)을 수상했다.

이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공승연)을 받았으며 토론토국제영화제,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 아시안필름어워드, 런던한국영화제, 카이로국제영화제, 광주여성영화제, 무주산골영화제, 취리히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는 성과를 보였다.

대한민국 청춘들이 처한 시대상을 섬세히 추적한 ‘낫아웃’ 역시 올해 전주영화제의 시상식을 휩쓴 작품이다.

한국경쟁 부문 배우상(정재광)과 CGV아트하우스상(창작지원) 및 한국 신예 감독을 발굴하고자 제정된 왓챠가 주목한 장편상을 수상했다.

단편영화상을 수상한 최민영 감독의 ‘오토바이와 햄버거’도 전주영화제의 작품이다.

제22회 전주영화제 한국단편경쟁 부문 대상 수상작으로,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남매의 분투기를 그린 작품이다.

전북독립영화제 배우상(박강섭, 박지한, 박한솔) 수상작이기도 하다.

전주국제영화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앞으로도 대중과 평단의 사랑을 두루 받을 수 있는 훌륭한 작품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