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진보교육감 단일화 경선 난항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화 경선 난항
  • 조석창
  • 승인 2021.11.3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출위 여론조사-투표 연기해
1천원회비대납 등 공정성 논란

전북민주진보교육감선출위원회 단일화 경선이 난항을 겪고 있다.

당초 계획으론 단일화 경선은 지난 23일 선출위원 접수 마감, 26일 도민 여론조사, 27일 문자투표 등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출위는 지난 24일 자료를 통해 단일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와 투표를 잠정 연기했다.

구체적인 일정과 규정 정비 등을 위해 29일 대표자회의를 통해 단일부호 선출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잠정연기 배경은 그동안 경선 진행 과정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던 공정성 논란이다.

특히 선출위원 모집시 1,000원의 회비를 내야만 투표권이 주어지는 규정이 문제가 됐다.

일부 후보측에서는 1,000원 회비가 대납이 이뤄질 수 있어 이에 대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검증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주장이 나온 상황이다.

만일 회비 대납이 이뤄질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은 물론 진보진영의 도덕성에 크게 타격을 받게 된다.

하지만 29일 진행된 대표자회의에서는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000원 회비 납부를 없애자는 안이 제기됐으나 검증위원회에서 투표를 진행한 결과 부결된 것이다.

이날 대표자 회의에서는 1000원 회비 납부에 대한 갑론을박이 펼쳐진 것으로 알려졌다.

1000원 회비 납부 조항을 없애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어 정체성 문제가 제기된다.

반면 회비를 걷게 되면 공정성 문제가 야기될 수 있다는 의견도 팽배하게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선출위 방용승 집행위원장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의지를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