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안된 백신패스 확대에 '혼란'
준비안된 백신패스 확대에 '혼란'
  • 사회부
  • 승인 2021.12.0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적모임 인원 축소-방역패스 확대 적용 첫날

정부 계도기간 일주일 줬지만
식당 등 미접종자 구분 시스템
구축안돼 어르신등과 실랑이
'손님한명 아쉬운데' 업주 애타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등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된 6일 한 음식점 입구에 인원 제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등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된 6일 한 음식점 입구에 인원 제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사적모임 인원 축소,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 등의 강화된 방역 조치가 적용된 6일 현장에서는 혼선이 빚어졌다.

“오늘만 이와 관련된 민원 등으로 700통이 넘는 전화가 왔다. 이는 현장에서 큰 혼란을 겪고 있다는 반증 아니겠습니까” 한국외식업중앙회 전주시 완산구지회 관계자의 하소연이다.

이날 부터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의 경우 6명, 비수도권은 8명까지 줄어들고, 식당·카페 등에도 방역패스가 확대돼 여기저기서 볼멘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자영업자들은 특히 백신패스를 식당·카페, PC방, 독서실 등으로 확대한 조치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이날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식당가.

업주 이모씨(55)는 “손님들 대상으로 방역패스가 뭔지 설명하도 했지만 ‘그래서 입장을 안시켜줄거냐’라고 항의를 받았다”며 “일주일의 계도기간을 소상공인에게 줄 것이 아니라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 방역대책을 실천하라고 해야한다”고 토로했다.

인근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B씨(48)는 “일단 오늘 시도 백신패스를 해봤으나 어르신들의 경우 방법을 잘 모르시기도 하고 불편해하셔서 실랑이까지 이어졌다”면서 “1인은 백신패스 예외라고 하지만 보통 식당의 경우 기본 2인 이상 주문을 받고 있어 정확히 기준이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B씨는 “갑자기 지난 금요일에 특별방역 대책 후속 조치가 발표되면서 연말 특수를 기대했다가 날벼락을 맞은 꼴이다"고 푸념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손님은 받지 말아야 하는데, 손님 한 명이 아쉬운 자영업자들의 애가 타는 대목이다.

전주 서신동에서 150석 규모의 PC방 운영하는 박모(37)씨는 “백신을 맞지 않은 손님은 받지 말아야 하는데, 방역패스까지 적용되면 완전히 죽으라는 것과 다름 없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대위)는 6일 입장문을 통해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표들의 의견이 철저히 묵살된 강화형 방역대책 발표로 인해 업계는 또다시 절체절명의 위기에 봉착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대부분의 자영업자들은 방역패스 미접종자 구분 시스템조차 구축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무책임하게도 명확하지 않은 구분 기준의 선택적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이를 수용하고 실행할 수 있는 역량조차 갖추지 못한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시설을 제한하고 소상공인들이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는 이번 정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