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사기사건 수사 속도··· 업체 대표소환 조사
렌터카 사기사건 수사 속도··· 업체 대표소환 조사
  • 사회부
  • 승인 2021.12.0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 "전통적수법과 달라··· 쟁점 면밀히 따져"

전북지역 ‘렌터카 사기’사건과 관련, 업체 대표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지면서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형세 전북경찰청장은 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렌터카 사기사건으로 현재까지 누적피해자는 46명이며, 피해액은 120억 원 정도로 추정 된다"며 "최근 피해자 상당수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전통적인 렌터카 사기 수법과는 유형이 다르다"면서 "사건이 지능화하고 있어 사건 내용을 면밀하게 따져봐야 하는 쟁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주완산경찰서, 덕진경찰서, 부안경찰서 등에 제출된 전북지역 한 렌터카 업체 대표 A씨(30대)에 대한 고소장을 토대로 사건을 병합, 수사에 착수했다.

또 최근 A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019년 6월께부터 최근까지 렌터카 업체를 운영하며 ‘명의를 빌려주면 차량 구매대금도 대신 내고 수익금도 지급하겠다’며 속여 투자자들을 모은 것으로 전해진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