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지역 맞춤 탄소중립 실현법 모색
남원시 지역 맞춤 탄소중립 실현법 모색
  • 장두선
  • 승인 2021.12.07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포럼 개최··· 전문가 참여
정책추진방향 3개 주제 발제

전라북도 최초로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저탄소 사회를 실현하고 있는 남원시와 남원시 농촌신활력플러스 추진단이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춘향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기후위기․탄소중립 시대, 남원의 지속가능한 미래’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특히 전라북도 최초로 2050 탄소중립 선언을 한 남원시에서 우리 시의 현실과 지역 색에 알맞은 탄소중립 실현법을 모색하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

이에 김현권 대통력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탄소중립위원장의 ‘탄소중립시대 한국 농업농촌의 미래’, 장남정 전북연구원 연구원으로부터 ‘전라북도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 추진방향’, 윤종철 남원시 환경과장의 ‘남원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추진방향’ 등 세 개의 주제 발제가 이뤄진다.

이날 각 발제가 끝나면 남원시의회, 시민단체 대표로 구성된 지정 토론자가 발제에 대한 의견을 보탤 예정이다.

민과 관, 그리고 전문가가 함께 하는 탄소중립 포럼을 통해 지속가능한 남원, 사는 사람이 행복한 남원을 만들어가는 환경 정책을 다듬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남원시의 모든 구성원이 머리를 맞대고 중지를 모을 때 남원시, 그리고 우리나라의 탄소중립이 실현 가능할 것”이라며 “기후위기, 탄소중립의 시대에 남원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모색하는 이번 포럼에 남원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럼관련 문의는 남원시(환경과, 농촌활력과), 남원시 농촌 신활력플러스 추진단(063-634-8170)으로 하면 된다.

한편 한국 정부는 지난 11월 영국에서 열린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오는 2030년까지 한국의 탄소배출량을 현재 기준 40% 절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남원시는 전라북도 최초로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저탄소 사회를 향한 실천의 발걸음을 다른 어느 지자체보다 앞장서 실천하고 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