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내년도 역대 최대 국비 1691억 확보
남원시 내년도 역대 최대 국비 1691억 확보
  • 장두선
  • 승인 2021.12.0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대비 474억 38,9% 증가
80건 공모사업 1,471억 주효
대강사석풍수해생활권종합
정비사업 등 지역발전 속도

남원시가 2022년도 역대 최대 국비를 확보하며 민선 7기 4년차를 맞아 ‘행복한 시민 더 큰 남원’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특히 남원시가 중점 확보대상사업으로 선정해 확보한 2022년도 국비는 1천691억원으로, 올해 대비 474억원(38.9%)이 증가했다.

또 신규로 발굴해 확보한 사업은 82건에 총사업비 3천228억원(국비 1천948억원)에 이른다.

남원시는 국가예산 확보액이 증가한 주요 요인으로 공모사업 대응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한 결과 80건의 공모사업 선정돼 총사업비 1천471억원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이는 전년 대비 총사업비 700억원(90%)이 상승했다.

주요 사업은 △ 대강 사석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총사업비 456억원)과 △ 세전지구 배수개선사업(103억원)은 항구적인 자연재해저감 대책을 수립하여 빈번하게 발생하는 침수피해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 광치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75억원)은 근로자와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산업단지 내 근로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 농산물 산지유통시설 지원사업(16억원)과 △ 운봉지구 과실전문 생산단지 기반조성(14억원), △ 미이용 산림자원화센터 조성(30억원), △ 운봉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25억원) 등은 지역 내 농가소득증대와 인구감소로 침체되어 가는 농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 어린이 체험과학관 조성(20억원), △ 열린관광지 조성(10억원), △ 관광안내체계 구축(8억원) 등은 관광객 유인효과 극대화와 편의 제공으로 남원 관광의 변화와 내실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2일까지 40여일 넘는 기간 동안 이환주 시장을 비롯한 지휘부의 국회단계 국가예산 확보 노력의 결과 34억원을 증액 반영시켜 총 121억원을 확보하였다.

△ 남원 교도소 건립(국비 11억7천7백만원 증액반영), △ 국립 의학전문대학원 설립(3억9천만원), △ 남원송동파출소 신축(7억원), △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18억5천6백만원), △ 남원읍성 디지털 기술활용 정비방안 연구(1억4천만원) 등이다.

특히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을 위한 국토교통부의 △ 친환경 전기열차 기술개발(R&D) 사업 예산도 72억원이 반영되며 차질 없는 현안추진이 가능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원시 지역 내 국가기관이 직접 시행하는 주요사업에 대한 내년도 예산액은 19건에 46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환주 시장은 “지역의 활력을 위해 국가예산 확보가 필수인 상황 속 전 직원의 적극적인 대처와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소중한 국비예산이 남원의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