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사단 소속 군무원 3명 전복 차량서 생명 구해
35사단 소속 군무원 3명 전복 차량서 생명 구해
  • 정병창
  • 승인 2022.01.1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생명-안전 지키는 사명감에 박수
35사단 군무원 3명이 사고로 전복된 차량 안에 있던 탑승자 4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태현, 윤대길, 김영민)
35사단 군무원 3명이 사고로 전복된 차량 안에 있던 탑승자 4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태현, 윤대길, 김영민)

 

퇴근 도중 고속도로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한 35사단 소속 군무원 3명이 사고로 전복된 차량 안에 있던 탑승자 4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선행이 지역사회에 알려지면서 귀한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11일 육군 35사단에 따르면 백마여단 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김태현(34)·김영민(32)·윤대길(34) 군무원은 지난 7일 남원에서 전주로 퇴근하던 중 임실 오수휴게소 인근 순천~완주 고속도로에서 전복된 차량을 발견했다.

당시 차량 창문 너머로 어린아이들의 손을 본 이들은 곧바로 사고 현장으로 달려 갔다.

이들은 곧바로 깨진 창문 사이로 사고 차량을 살핀 후 안전벨트를 한 아이 셋과 어머니를 목격하고 잽싸게 차 문을 열고 구조에 나섰다.

다행히 외관상 눈에 띄는 큰 부상은 없었으나 군무원들은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삼각대를 설치하고, 차에 소지하던 불꽃신호기를 꺼내 후방에서 진입하는 차량을 향해 사고 신호를 보내며 차량 통제에 나섰다.

119구급대와 경찰에는 이미 신고가 된 상황이었다.

군무원들은 119구조대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사고가 수습될 때까지 사고에 놀란 아이들과 어머니를 안심시키며 사고 현장을 지켰다.

특히 이들의 선행은 계속 이어져 사고 현장 정리가 끝나자 어머니와 아이들을 태워 인근 오수휴게소에서 기다리고 있던 가족들에게 데려다 줬다.

이에 감동한 세 아이의 어머니는 생명을 구해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현역 복무를 마치고 예비군훈련대에서 군무원으로 새롭게 임무 수행 중인 이들은 “현역 시절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의 숭고한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차창 너머로 비치는 아이들의 구조의 손길을 보고 1초의 망설임 없이 현장에 뛰어들었다. 갑작스런 사고로 많이 놀라셨을 어머니와 아이들이 빨리 쾌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