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낱낱이 뜯어보기
베스트셀러 낱낱이 뜯어보기
  • 조석창
  • 승인 2022.01.1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사성과 형식미' 장세진 평론집
화제의 소설-수필 '82년생 김지영'등
독자이해 쉽게 난해-현학적 비평 지양

전현직 교원문인들로 이루어진 교원문학회(회장 김계식)의 발행인 장세진 평론가가 문학평론집 ‘서사성과 형식미’(신아출판사)를 펴냈다.

‘서사성과 형식미’는 문학평론집으로만 국한하면 8번째, 영화평론집이나 산문집 등 다른 장르들까지 망라하면 총 49권째(편저 4권 포함) 장세진 지음의 책이다.

‘미국영화 톺아보기’ 이후 1년 만에 펴낸 또 한 권의 평론집이기도 하다.

‘서사성과 형식미’ 수록 글은 대부분 ‘시대현실과 비판의식’(2014) 이후 쓴 평론과 칼럼들로 동인지나 신문 등에 발표한 것들이다.

비평 대상으로 삼은 작품들은 상당수가 밀리언셀러 내지 베스트셀러 혹은 나름 화제를 모은 소설과 수필들이다.

이 책은 그런 작품들인 ‘82년생 김지영’, ‘풀꽃도 꽃이다’, ‘정글만리’, ‘칼의 노래’, ‘한국이 싫어서’, ‘무소유’ 등을 꼼꼼히 읽고 구체적으로 조모조목 살펴보는 실제비평 모음집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주례사 비평 따위를 배격하고, 장단점을 분명히 가려 독자들의 작품이해를 돕는 것이 다른 비평집과의 차별성이라 하겠다.

무엇보다도 외국 문학이론 원용이라든가 난해하고 현학적인 비평을 지양한 점이 눈길을 끈다.

그만큼 읽기 쉬운 글이라 할 수 있다.

일반 독자들도 해당 작품을 이해하는데 참고서가 되도록 한 글이라는 게 저자의 말이다.

책은 5부로 나누었다.

제1, 2부는 소설론이다.

1부 베스트셀러소설의 유명작가들과 2부 나름 화제를 모은 소설작품론이다.

제3부는 수필론이다.

세월호 참사 추모문집 ‘눈먼 자들의 국가’를 비롯 서울ㆍ부산ㆍ경남 등지에서 활동하는 수필가들의 수필세계를 살펴보고 있다.

4부는 본격비평보다 르포 성격의 구상시인론과 ‘전북문단70년사’에 수록된 문학평론사다.

5부는 짧은 평론 내지 독후감, 그리고 추모칼럼들이다.

다소 긴 5.18 광주민중항쟁 관련 글도 있다.

장세진 평론가는 한별고 교사로 2016년 2월말 퇴직하고 같은 해 5월 교원문학회를 창립, 초대 회장을 역임했다.

처음부터 부족한 교원문학회 운영비를 사재로 충당하는 발행인이기도 한 저자는 1983년 방송평론, 1985년 영화평론, 1989년 문학평론에 당선한 이래 방송, 영화, 문학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왕성한 비평활동을 펼치고 있는 중견평론가다.

한편 장세진 평론가는 그 동안의 활발한 저술활동을 인정받아 전북예술상(문학, 1998), 신곡문학상(2001), 전주시예술상(영화, 2002), 공무원문예대전행정자치부장관상(저술, 2003).

전국지용백일장대상(2004), 한국미래문화상대상(2005), 단국대학교교단문예상(2010), 전북문학상(2011), 연금수필문학상(2018), 충성대문학상(소설, 2018), 교원문학상(2020) 등을 수상했다.

2013년엔 동해예술인창작지원금을 받아 ‘영화, 사람을 홀리다’를 펴내기도 했다.

또한 장세진 평론가는 재임중 학생들 특기 적성교육에 남다른 열정을 바쳐 지도한 공적을 인정받아 여러 차례 교육감, 대학교총장, 교육부총리 등 지도교사상을 수상했다.

2014년엔 대통령상을 수상한 제자의 추천으로 스승의날기념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고, 2015년 마침내 제25회 남강교육상을 수상하는 등 여느 문인들과 다른 교사로서의 이력도 갖고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