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추진하는 독자권역은?
도 추진하는 독자권역은?
  • 박정미
  • 승인 2022.01.1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道 연합 강소권 메가시티 구성
권역별 메가시티 동등지원 요청

전북도는 오래 전부터 호남권으로 묶여 예산과 인사 등에서 더는 광주, 전남에 치이지 않겠다며, 독자 권역화를 선언하고 추진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됐던 19대 대선과 전라도 탄생 천년을 앞두고 있던 4년부터 전북 몫 찾기에 나섰고, 정치권에도 일제히 힘을 실어줬다.

문재인 정부로부터 광주, 전남과 전북을 별도의 권역으로 구분해서 낙후된 지역일수록 더 많은 배려와 지원을 해주겠다는 약속도 받아냈다.

하지만, 최근 광역시를 중심으로 한 메가시티와 행정통합 같은, ‘초광역화’가 진행되면서 광역시가 없는 전북은 또다시 독자권역 논의에서 소외되고 있다.

같은 생활권에 있는 시도 간 경계를 허물고 광역시를 기반으로 하는 초광역화 속에서 규모 경쟁에, 전북이 고립무원의 처지가 된 것이다.

이에 전북도가 강원, 제주 등과 함께 기울어진 균형발전을 바로잡기 위한 건의문을 채택했다.

전북·강원·제주를 강소권 메가시티로 지정해 초광역적 지원에 포함해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또 강소권 초광역협력 지원을 위한 정부차원의 전담 TF팀을 즉시 구성할 것과 정부가 발표한 권역별 메가시티와 동등한 지원을 해달라는 요청도 추가했다.

3개 지자체는 강소권만의 특색 있는 발전전략을 모색해 정부 지원을 끌어내자는 데도 뜻을 모았다.

물리적 거리로 인해 연합형태 메가시티 구상이 어려운 특수성을 고려해 새만금·전북권역, 강원평화특별권역, 제주특별자치도권역 등 독자적 특화발전 모델도 구축하기로 했다.

강소권 메가시티 구상은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어 독자적이면서 유연한 메가시티를 이루겠다는 게 이 사업의 핵심이다.

특히 내·외부적 연결성을 높이고 주변 메가시티의 협력 수요, 연관성이 높은 기능을 발굴해 정부의 초광역 협력 지원전략 논의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최근 광역 지자체 단위로 국가사업을 배분하고 있으며, 광역시가 없는 전북, 강원, 제주 등 3개 도는 한몫만 받아 불이익을 받은 것이나 마찬가지여서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전북은 광역시도 없고, 행정통합도 어려운 상황인데다 유일한 광역권 프로젝트는 강소권 메가시티 밖에 없다.

따라서 이를 통해 전북의 낙후 설움을 떨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나가는 데 각계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