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에 1번 구조활동… 3,112명 구해
10분에 1번 구조활동… 3,112명 구해
  • 정병창
  • 승인 2022.01.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소방 작년 4만1,180건
전년 동년대비 21% 증가
오전8시~오후8시출동집중
벌집제거-교통사고 '최다'

전북소방이 지난해 10분 마다 1번꼴로 구조 출동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북소방본부가 지난해 구조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4만9,015회 출동에 나서면서 4만1,180건의 구조활동을 통해 모두 3,112명의 소중한 생명을 건지는 구조작업을 펼쳤다.

이는 전년 동기간 대비 출동건수는 20.8% 증가한 4만9,015회이며, 구조건수는 17.4% 증가한 4만1180건, 구조인원은 4.1% 감소한 3112명을 구조했다.

또 119구조대가 1일 기준 10분마다 1회 출동해 12분마다 1건 처리, 2시간 48분마다 1명을 구조한 것으로 분석됐다.

출동시간대는 주로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 일과 시간대(3만2,343건, 79.1%)에 집중됐다.

사고종별 구조건수를 살펴보면 벌집제거 1만1,142건(27.1%), 교통사고 6,869건(16.7%), 동물포획 3,918건(9.6%)순이다.

또한 구조인원은 교통사고 875명(28.1%), 잠금개방 467명(15.1%) 순으로 조사됐다.

장소별 구조건수는 주거(공동·단독주택)장소 1만5,318건(37.3%), 도로교통 9,110건(22.1%), 논밭축사 1,763건(4.3%) 순이다.

아울러 구조인원 역시 주거(공동·단독주택)장소 1,024명(32.9%), 도로교통 919명(29.5%), 산 334명(10.7%) 순으로 사람의 활동이 많거나 다수가 거주하는 장소에 구조수요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출동건수는 전주 1만2,945건(26.4%), 익산 7,230건(14.7%), 군산 6,764건(13.8%)등이다.

구조인원은 전주 1095(35.2%), 군산 377명(12.1%), 익산 288명(9.3%)으로 인구 밀집이 많은 지역에 수요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민철 전북소방본부장은 "증가하는 구조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응키 위해 유형, 지역, 시기별 맞춤형 안전대책으로 180만 전북도민이 요구하는 119구조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소방본부는 일반구조대 13개대, 센터구조대 4개대, 항공대 1개대 총 18개대에 275명의 구조대원이 구조 활동에 전력하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