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면] 5.31 지방선거전이 중반
[3면] 5.31 지방선거전이 중반
  • 김일현
  • 승인 2006.05.2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면]











[3면]

5.31 지방선거전이 중반을 넘어선
가운데 주요 이슈들이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져 최종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사법 당국의 판단에 따라서는 선거 종료 및 이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선거전 막판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민주당이 전북경찰청에 수사 의뢰한 35사단 관련 의혹 문제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할 때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선거 기간 동안 민주당이
이 문제를 집중 이슈화할 가능성이 높아 장기간에 걸친 법적 공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35사단 문제와 관련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는 것은 물론 선거가 끝난
뒤에도 당선된 지방의원들을 중심으로 집중 파헤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1~22일 발표된 모 언론사와 모 방송사의 지방선거 여론조사와 관련해서도 법적 공방이 펼쳐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 진봉헌 전주시장
후보는 24일 두 언론사 사장과 모 교수 등 3명을 상대로, 총 2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전주지방법원에 냈다. 민주당 장성원  전북도당 선대위원장 등도 이날 모 방송사를 방문하고 “방송사가 보도한
도지사 및 14개 시장군수 여론조사는 허위 날조된 것”이라고
항의한 뒤 도민에 대한 사과 및 관련자 문책을 촉구했다.

이처럼 지방선거가 종반전에 돌입하면서 일부 이슈들이 법정으로 ‘이전’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지방일꾼을
뽑아야 하는 지방선거가 자칫 정치 공방, 법적 다툼으로 본질이 왜곡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법적 공방전을 최소화하고 대신 정책 대결로 선회해야 한다는
여론도 제기되고 있다.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