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비용 1,500억 절간 단행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비용 1,500억 절간 단행
  • 서병선
  • 승인 2009.03.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부사장 김영국)이 자린고비 경영을 통해 올 한 해동안 총 1,500억원 대의 대대적인 비용 절감을 단행키로 했다.

현재 전주공장은 투자비, 운영경비 등 고정비용을 감안할 때 최소 월 4,200 대 이상의 중대형 상용차를 생산 판매해야만 간신히 손익분기점을 넘어설 수 있는데, 1~2월 생산실적 집계 결과 이에 크게 못 미치는 월평균 3,300여 대밖에 생산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이다.

이에 따라 회사에서는 연구개발 및 구매, 생산, 품질관리 등 관련 전 부문에서 각종 비용에 대해 대대적인 절감 활동을 펼침으로써 손익분기점 돌파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최근에는 상용차 원가혁신위원회를 구성해 매월 원가절감 실적을 분석하는 한편, 수익성 개선 대책을 수립해 경영층에 보고하는 등 전방위적인 원가 혁신에 나서고 있는 중이다.

또한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1030 비용절감 캠페인도 병행 중으로 화장실 내 핸드타올 없애기 등 작은 부분부터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아울러 불요불급한 차량 운행 자제와 엘리베이터 운행중단 그리고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회사업무 종업 한 시간 전에 냉난방을 끄는 것 등도 1030 비용절감 캠페인을 통해 새롭게 바뀐 이 회사 풍속도이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관계자는 “IMF 때보다도 더 어렵다는 인식이 임직원들 사이에 폭넓게 확산되고 있어 모두들 비용 절감에 적극 적이다”며 “최악의 경제위기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최근 회사 분위기를 전했다.

/완주=서병선기자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