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밸리 구축 산학연 머리맞대
탄소밸리 구축 산학연 머리맞대
  • 최규호
  • 승인 2010.10.0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탄소밸리 구축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탄소분야 산·학·연 간담회를 갖는 등 머리를 맞댄다.

7일 도에 따르면 탄소밸리 구축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타당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후속 조치로 기업집적화를 위한 기업유치 방안 및 탄소소재-부품기업간 연계협력시스템 구축방안 등 탄소밸리 완성도 제고를 위한 논의를 8일 도청에서 갖는다.

도는 효성, OCI, 한화나노텍, 애경유화 등 대기업과 비나텍, 한국몰드, 동해금속, 탑나노시스 등 탄소분야의 선도적 기업들이 전북 투자결정을 한 상황이어서 탄소밸리 예타 통과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전북의 탄소밸리 구축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간담회에는 효성기술원 성창모 원장과 현대·기아 연구개발본부의 한도석 기반기술연구팀장, GS칼텍스 기술연구소 오영세 상무, OCI 중앙연구소 윤광의 상무, 데크 김광수 대표, (주) KM 박성배 대표 등 도내·외 탄소소재 부품기업 관계자들과 지식경제부 이경호 미래생활섬유과장 등 산학연관 전문가 28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탄소밸리 구축사업의 성공적 추진방안 및 정부의 육성계획, 탄소섬유 국산화와 상용화 시기, 탄소섬유 최대 시장인 자동차분야 수요전망, 탄소기업 집적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전북도의 탄소밸리 구축사업은 총사업비 1천991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소재개발에서 완제품까지 공정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테마형 기술개발과 연계기업의 완벽한 밸류 체인 구축으로 고부가가치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는 탄소밸리 추진을 위해 지식경제부 산하에 정책자문기구인 탄소밸리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사업총괄기관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을 지정, 과제기획과 사업자 선정, 평가 등을 총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확정되는 대로 추진과제 기획작업에 돌입, 참여기업 공모 및 선정작업을 마치고 내년 6월부터는 본격적인 연구 개발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도는 내다보고 있다.

또 2015년까지 1단계 연구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이듬해인 2016년부터 2단계, 3단계 사업을 계속적으로 발굴, 탄소산업의 동북아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것이 전북도의 장기적 구상이다.

/최규호기자 ho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